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 취재

꽃동네, 화려한 신화의 그늘

복지시설 성장제일주의 시대의 종언?

  • 글: 정호재 demian@donga.com

꽃동네, 화려한 신화의 그늘

1/9
  • 꽃동네는 국내 사회복지시설·법인들이 꿈꾸는 이상적인 모델이다. 그런 꽃동네가 흔들리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 최고 시설의 꽃동네는 지난 27년간 받아온 찬사를 뒤로 한 채 갖가지 의혹에 휘말렸다. ‘꽃동네 스캔들’과 이를 둘러싼 천주교계 내부의 갈등을 들여다봤다.
꽃동네, 화려한 신화의 그늘
1997년 10월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성재 의원(국민회의)은 1년 전부터 꽃동네 후원금 사용내역을 밝히라고 보건복지부에 요청했지만, 복지부는 이날까지도 관련자료를 전혀 준비하지 못했다. 회의실에선 고성이 오갔다. 다음은 당시 속기록 내용 가운데 일부.

이성재 의원:그러면 어떻게 하시겠다는 얘기예요? 그 나머지 90억원이 어떻게 쓰이는지는 모르겠다, (그런데도 정부가) 지원금을 주기는 줘야겠다…?

보건복지부 김용문 차관:그래서 후원금이 어떻게 쓰이는지를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부가) 파악하겠습니다.

이의원:한 시설에 후원금 90억 들어오는 것이 어디로 쓰이는지를 1년 동안 못 밝혀내는 이런 정부가 세상천지에 어디 있습니까. 대한민국이 무슨 아프리카 르완다입니까. 뭐가 무서우세요? 복지부가 어디서 압력받으십니까?

김차관:압력받는 데 없습니다.

이의원:아니, 어디서 압력받지요? 청와대에서 받으십니까?

김차관:아닙니다…. 꽃동네 자료와 관련해서는 위원님께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이것이 한두 번 나온 것도 아니고, 작년부터 계속 요구한 자료고…저희도 나름대로 노력을 했습니다만, 계속 자료 제출을 안 하고 있는 것이 저희들로서도 이해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다만 그 법인이 하나의 종교법인이 되다 보니 후원금을 받으면 일단 종교법인으로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이의원:아, 그것 법률적으로 사기 아닙니까? 국민들한테는 ‘불쌍한 사람들 위해 쓸 테니까 돈 내주시오’ 그래놓고 (천주교) 청주교구 유지재단으로 들어간다면 법률적으로 사기라는 말이지요. 그런 집단적 사기행위가 있다면 국가가 나서서 해결해줘야 될 것 아닙니까.

결국 검찰이 나서다

청주지검 충주지청(지청장·김규헌)은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꽃동네 의혹에 대한 수사에 돌입했고, 이후 충북 음성군 주민의 각종 제보와 새로운 증언들이 잇따르자 수사팀을 보강해가며 꽃동네 설립자 오웅진(吳雄鎭·58) 신부의 기부금 횡령 및 부동산투기 등과 관련한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꽃동네의 과거 은행계좌 명세와 오신부의 가족명의 계좌까지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조사했으며, 꽃동네 핵심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했다.

그러나 꽃동네측은 일부 실정법 위반에 대해서는 시인하지만 횡령과 부동산 투기 등 검찰 내사가 이루어진 핵심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수사에 나선 직접적인 계기는 2년 전 충북 음성의 금광 개발을 추진중이던 (주)태화광업에 대한 꽃동네 측의 불법점거에 따른 고소 고발사건, 그리고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몇몇 후보들에 의해 제기된 꽃동네의 부정투표 의혹인 것으로 알려졌다.

꽃동네에 대한 검찰 수사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격적이다. 꽃동네 의혹은 여느 사회복지시설의 후원금 횡령사건과는 성격이 다르다. 종교를 배경으로 한 높은 도덕성과 그에 바탕한 국민의 두터운 신뢰가 꽃동네를 떠받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검찰 수사가 불러온 파장은 갈수록 커질 전망이다.

꽃동네는 30년 가까이 우리 사회의 ‘밑바닥 인생’을 보살펴온 국내 최대 규모의 복지시설이다. 300명이 넘는 수녀·수사들의 헌신적 봉사활동에 감동한 각계각층으로부터 후원금이 답지했다. 꽃동네 후원은 85만명의 회원들이 매월 10억원 가까이 송금하는 범국민적 모금운동으로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한 70대 노인이 100억원대의 땅을 꽃동네 현도사회복지대학에 기증했을 정도다.

따라서 충주지청은 물론, 청주지검에서 부장급 검사와 수사관 2~3명까지 파견해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선 데는 꽃동네에 지금까지 드러난 것보다 훨씬 심각한 비리 혐의가 있거나 혹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성급한 해석도 나온다.

더구나 의혹의 중심에는 존경받는 성직자인 오웅진 신부가 있다. 그는 일생을 사회사업에 투신, 성자(聖者)에 가까운 추앙을 받는 인물. 뿐만 아니라 오신부와 꽃동네는 천주교의 품에 안겨 있다.
1/9
글: 정호재 demian@donga.com
목록 닫기

꽃동네, 화려한 신화의 그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