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취재

다양한 할인율·서비스로 골라 타는 재미 쏠쏠 가격경쟁력과 안전관리가 관건

저가항공 전성시대

  • 김지영 기자│kjy@donga.com

다양한 할인율·서비스로 골라 타는 재미 쏠쏠 가격경쟁력과 안전관리가 관건

1/4
  • ● 얼리버드 운임제, 존별 선착순 탑승, 기내 콘서트…
  • ● 성수기 요금 매력 없어 소비자 불만
  • ● 일본, 태국 등 동북아 시장 진출 초읽기
  •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명품 전략으로 차별화
  • ● 조종사, LCC청사 등 인프라 확충 시급
다양한 할인율·서비스로 골라 타는 재미 쏠쏠 가격경쟁력과 안전관리가 관건

진에어 승무원과 조종사는 청바지를 입고 근무한다.

한때는 호사(豪奢)의 상징이었던 비행기가 기차만큼 친근한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하늘 길의 문턱을 낮춘 저가항공 덕이다. 저가항공사는 일반항공사보다 운임이 훨씬 저렴하다. 업계에서는 저비용항공사 또는 LCC (Low Cost Carrier)라고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저가항공 시대가 열린 건 2005년 8월 한성항공이 청주~제주 노선에 취항하면서부터다. 이듬해 6월 제주항공에 이어 2008년 진에어 영남에어 에어부산이 첫 취항했다. 그 무렵 중부항공 인천타이거항공 코스타항공 퍼플젯 등 여러 저가항공사가 우후죽순 출범했지만 유가 폭등과 환율 파동의 이중고로 줄줄이 도산했다. 영남에어도 경영난으로 2008년 말 부도 처리됐고, 한성항공도 그해 10월 운항을 중단했다.

불황의 소용돌이 속에서 살아남은 항공사는 든든한 모기업을 둔 제주항공과 진에어, 에어부산뿐이었다. 제주항공은 애경산업과 제주도가, 에어부산은 아시아나항공과 부산시 등이 지분을 나눠 갖고 있으며 진에어는 대한항공이 100% 출자해 만든 자회사다.

한동안 궁지에 몰렸던 저가항공 시장은 지난해부터 다시 살아났다.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의 3강을 후발주자인 이스타항공과 티웨이항공이 바싹 추격하는 모양새다. 아시아나항공 퇴직자가 주축이 돼 설립한 이스타항공은 2009년 1월 김포~제주 노선에 첫 취항했다. 한성항공의 후신인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9월 다시 비행기를 띄우는 데 성공했다.

이들 5개사는 기존 대형항공사보다 20~30% 저렴한 운임을 무기로 국내선 이용객을 공략해 저가항공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다. 한국공항공사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저가항공사의 국내선 점유율은 40%를 돌파했다. 2008년에는 9.7%에 그쳤으나 2009년 27.4%, 2010년 34.7%, 2011년 7월까지 40.7%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황금 노선으로 꼽히는 김포~제주 간 여객 수송 분담률은 50%를 넘어섰다. 이제 두 명 중 한 명은 제주도를 오갈 때 저가항공을 이용한다는 얘기다.

기종 단일화로 원가 절감

다양한 할인율·서비스로 골라 타는 재미 쏠쏠 가격경쟁력과 안전관리가 관건

국내 최초로 1만원대 얼리버드 요금제를 도입한 이스타항공.

이 같은 활황세의 배경에는 2009년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한 신종 인플루엔자가 있다. 항공업계의 한 인사는 “당시 신종 플루의 영향으로 국내 여행 수요가 크게 늘면서 저가항공사가 반사이익을 봤다”며 “저가항공이 운임도 싸고 이동시간도 대형항공사와 큰 차이가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선호도가 높아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여기에다 각사의 자구노력이 밑거름이 됐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저가항공 도입 초반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지금은 항공사마다 다양한 가격할인정책과 이색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선발주자인 제주항공부터 살펴보자. 제주항공은 초창기 Q400이라는 프로펠러기로 운항을 시작했다. Q400은 캐나다 봄바디어사에서 들여온 78석 규모의 소형여객기로 소음이 심하고 승차감이 좋지 않은 것이 단점이었다. 2006년과 2007년에는 한 번씩 사고도 있었다. 이 때문에 제주항공은 2008년부터 미국 보잉사의 B737-800(189석 규모)으로 기종을 바꿔나갔다.

B737-800은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인 B737 시리즈의 최신형이다. B737 시리즈는 100~500 버전을 클래식 기종, 600~900ER 버전을 차세대 기종으로 구분한다. 차세대 기종은 조종석의 각종 장비와 계기판이 모두 디지털 방식이어서 정교하고 안전하며 연료 효율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항공은 현재 B737-800만 8대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6월 Q400 4대를 전량 매각해 기종 단일화를 실현했다. 기종마다 예비부품이 다르고, 승무원과 정비사에게 교육하는 내용도 달라 중복 투자가 불가피해서다. 기종 단일화는 원가 절감을 위한 핵심 과제로 꼽힌다.

국내 노선은 제주를 기점으로 서울, 부산, 청주까지 오가는 3개 노선이 있다. 2009년 3월 인천~오사카 노선을 시작으로 국제선에도 진출했다. 현재 일본 홍콩 태국 필리핀 등 4개국에 11개 노선을 운항 중이다. 송경훈 제주항공 홍보팀 과장은 “국내선 운항이 불가능한 심야시간대를 활용한 동남아 지역 노선 확대는 항공기 가동률을 높일 뿐 아니라 운항시간에 관계없이 들어가는 항공기 리스비, 승무원과 정비사 훈련비, 보험료 같은 고정비를 분산시켜 원가 절감에 한몫하고 있다”며 “원가 절감은 저가운임 유지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승무원들이 직접 펼치는 매직쇼와 어린이 승객을 위한 풍선아트 서비스 등은 제주항공 기내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이벤트다. 국제선 승무원은 슈퍼맨이나 백설공주 의상을 입고 음료와 기내식을 제공한다. 항공권을 조기에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얼리버드 운임제도에 따라 특별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제주항공뿐 아니라 모든 저가항공사가 이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유럽을 대표하는 저가항공사들의 운임 정책중 핵심인 이 제도는 파격적 운임 할인을 통해 예약이 시작되는 초기부터 좌석의 사전 판매율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다. 이는 곧 항공 수요가 현저히 줄어드는 비선호 시간대의 할인율을 크게 올려 선호 시간대에 집중된 승객을 분산시킴으로써 탑승률을 높여 수익을 늘리고 좌석난을 해소하려는 전략이다. 이에 힘입어 제주항공은 올여름 국내 저가항공사 최초로 국제선 누적승객 100만명을 돌파했다.
1/4
김지영 기자│kjy@donga.com
목록 닫기

다양한 할인율·서비스로 골라 타는 재미 쏠쏠 가격경쟁력과 안전관리가 관건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