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부록|바캉스~ 올 여름엔 여기가 딱!

고향 냄새 물씬 풍기는 가족 휴양지 베스트 7

  • 글: 양영훈 여행작가 travelmaker@hanmir.com, www.travelwriter.co.kr

고향 냄새 물씬 풍기는 가족 휴양지 베스트 7

1/7
  • ① 인천 옹진 승봉도 ② 경북 영천 치산계곡 ③ 전북 순창 장구목
  • ④ 강원 평창 장전계곡 ⑤ 충남 태안 만대포구와 꾸지나무골해수욕장
  • ⑥ 경북 문경 쌍룡계곡 ⑦ 경남 산청 덕천강 상류
  • 이제 국내의 웬만한 휴양지는 사람들의 발길이 잦아 한적한 정취를 맛보기 어렵다.
  • 자칫하다가는 인파에 치여 오히려 스트레스 쌓이기 십상이다. 가족끼리 오부하게 보낼 수 있는, 손 때 덜 묻은 곳은 없을까. 천혜의 자연, 시원한 바람, 발끝 시린 바닷물과 강물등을 고루 갖춘 휴양지일곱 곳을 소개한다.
고향 냄새 물씬 풍기는 가족 휴양지 베스트 7

승봉도의 삼형제바위
해안에 곱게 핀 해당화

승봉도는 인천 연안부두에서 쾌속선을 타고 약 1시간30분만 가면 닿을 수 있는 작은 섬이다.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과 가깝지만, 의외로 순수하고 깨끗하다. 천혜의 자연풍광도 크게 훼손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주민들도 인정이 많다. 커다란 콘도미니엄과 번듯한 민박집들만 아니라면 다도해의 한 외딴 섬에 온 느낌이 들 정도다.

승봉도는 전체 면적이 2.2㎢, 해안선의 길이가 10여 km에 불과하다. 덕분에 쉬엄쉬엄 서너 시간만 걸어도 섬 구석구석을 훑어볼 수 있다. 섬 전체를 한바퀴 도는 해안도로와 산책로도 비교적 잘 개설돼 있다. 하지만 굳이 차를 타고 다닐 필요는 없다. 오히려 휴가철에는 심각한 체증 때문에 발이 묶이는 낭패를 볼 수도 있다.

승봉도 해안은 경치가 아주 빼어나고 바닷물도 동해 못지 않게 깨끗하다. 특히 북쪽 해안에는 남대문바위, 부챗살바위, 삼형제바위, 촛대바위 등 기묘한 형상의 바위가 유달리 많다. 또 곳곳마다 한적한 자갈해변이 형성돼 있다. 썰물 때는 바닷가에서 조개, 낙지, 해삼 등을 직접 잡을 수 있다. 동쪽 끄트머리의 부두치해변 주변에는 작은 무인도가 하나 있는데, 썰물 때에는 걸어 들어갈 수도 있다.

부두치해변에서 승봉도 마을까지는 울창한 솔숲길이 이어진다. 길바닥에 깔린 솔잎의 푹신한 감촉, 그리고 코끝에서 진동하는 솔 향기가 심신의 여독을 말끔히 씻어준다. 마을 한쪽에는 금빛 모래가 곱게 깔린 이일레해수욕장이 있어서 온 가족과 함께 해수욕을 즐기기에 좋다.

◆ 숙식

선착장 옆에 20평형의 객실 150개와 식당, 슈퍼, 커피숍, 당구장, 노래방 등 부대시설을 갖춘 동양콘도미니엄(032-832-1818)이 있다. 마을에는 바다풍경(831-0305), 승봉민박(832-3678), 우리집민박(831-3659), 선창휴게소(831-3983), 고개마루쉼터(831-3581), 파라다이스(832-1034), 할매민박 (832-5449) 등 시설 좋은 민박집이 많다.

◆ 가는 길

인천항 연안부두에서는 원광해운(884-3391)의 파라다이스호, 안산시 대부도의 방아머리선착장에서도 대부해운(886-3090)의 대부고속페리가 승봉도까지 왕복운항한다. 약 1시간30분 소요. ※여름 피서철에는 날씨와 승객에 따라 출항 횟수가 늘어나므로 정확한 출항시간은 사전에 전화로 알아보는 게 좋다.
1/7
글: 양영훈 여행작가 travelmaker@hanmir.com, www.travelwriter.co.kr
목록 닫기

고향 냄새 물씬 풍기는 가족 휴양지 베스트 7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