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 부록│탈모증 반드시 치료된다

스트레스가 뽑아가는 머리카락

  • 강훈 성바오로병원 피부과 교수

스트레스가 뽑아가는 머리카락

1/2
스트레스 악순환이 부른 탈모

스트레스가 뽑아가는 머리카락
현대인은 날마다 크고 작은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풍요로운 삶을 영위하기 위해 치르는 대가인지도 모른다. 스트레스 때문에 일어나는 폐해는 다양한데, 모발로 범위를 좁혀 보면 탈모와 모발이 가늘어지는 증상이 가장 많이 나타난다.

초췌한 모습에 모자를 깊게 눌러 쓴 P씨(35)가 부인과 함께 피부과를 찾았다. P씨는 수심이 가득한 표정으로 계속 모자를 아래로 잡아당겼다. 문제가 있는 모발을 감추기 위한 행동이었다. 부인에 따르면, 6개월 전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P씨가 달라졌다고 했다. 평소 효자로 소문난 P씨는 우울증에 시달렸다. 그러면서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는데, 이젠 모발이 거의 없는 상태였다. P씨는 머리 전체에 탈모가 일어났으며, 눈썹과 수염, 손톱까지 빠지고 있었다.

탈모는 유전이나 호르몬의 영향 등에 의해 일어나기도 하지만, P씨의 경우처럼 심한 정신적인 충격이나 스트레스도 탈모를 일으킨다. 비록 목숨을 위협하는 질병은 아니지만 당사자는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대인관계를 기피해 사회활동까지 포기하는 등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

또한 스트레스 때문에 탈모가 생기면, 탈모 때문에 또다시 스트레스가 생기는 악순환이 계속된다. 이 때문에 일부 환자들은 아주 심한 만성질환이나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이라 여기기도 한다. IMF 외환위기 때나 요즘처럼 조기 명예퇴직의 압력이 심한 상황에서 30∼40대 남성 가운데 모발클리닉 환자가 급증하는 것도 스트레스가 탈모에 끼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모발의 생리

탈모가 어떻게 발생하는지 먼저 모발의 생리에 대해 알아보자.

머리카락뿐만 아니라 인체의 모든 모발은 생장기, 퇴행기, 휴지기를 거친다. 생장기는 모발이 자라서 성장하는 시기다. 일반적으로 이 생장기가 가장 길다. 퇴행기엔 모발이 성장을 멈추고 서서히 빠질 채비를 한다. 머리 깊숙이 있던 생장기 모발이 퇴행기에 들어가면, 점점 두피 쪽으로 밀려 올라온다. 마지막으로 휴지기는 모낭(머리털이 자라는 주머니같이 생긴 막)이 두피 가까이 올라와서 모발이 빠질 때만 기다린다.

모발의 생장 주기는 한 모낭에서 평생 계속 일어나며, 모발이 나고 빠지기를 반복한다. 보통 사람은 일생 동안 이런 주기를 25번 정도 거친다고 한다. 그런데 스트레스는 바로 이런 정상적인 모발 생장 주기에 영향을 끼쳐 탈모를 일으킨다.

스트레스가 탈모에 영향을 주는 경우는 크게 세 가지다.

▶스트레스를 계속 받아 탈모를 일으키는 경우다.▶어떤 요인이 있은 뒤 스트레스가 탈모를 부추기는 경우다. 1차적으로 내분비 질환, 각종 신진대사물질, 독성물질, 면역학적 원인들이 작용하여 탈모가 일어난다. 여기에 당사자가 어떠한 이유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탈모가 일어나는 것이다.▶스트레스가 악순환되는 경우다. 탈모가 있은 뒤 탈모 자체가 큰 스트레스로 변해 영원히 탈모가 일어나거나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반복한다.

최근 비교적 젊은 층에서 문제가 되는 탈모는 바로 세 번째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탈모가 만성이 되고 심한 경우 정신질환을 일으키기도 한다.

머리카락은 신체에서 작은 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가장 손쉽게 자기 모습을 드러내고 표현하는 부분이다. 사회 통념상 머리카락이 적거나 없으면 나이가 들어 보인다고 여긴다. 게다가 그 사람의 역량까지 동시에 깎아내리기도 한다. 이 때문에 저명인사나 인기 연예인 가운데 가발을 써서 탈모를 감추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는 결국 탈모로 인한 심한 스트레스와 무관하지 않다.

특히 젊은 층에서 탈모가 일어나면 사회활동을 기피하고, 사람 앞에 나서는 일을 주저하게 된다. 하지만 요즘은 탈모가 일어나는 연령의 경계가 허물어져 소아에서도 탈모가 급증하고 있다. 소아의 경우 과외공부 등 학습 관련 스트레스가 가장 큰 원인이다.

마음에서 오는 탈모 유형

스트레스는 모발의 생장기간을 단축시키거나 휴지기 모발의 비율을 증가시킨다. 따라서 탈모가 심해지거나 모발이 가늘어진다.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는 탈모 질환으로는 남성형 탈모(대머리), 원형 탈모, 휴지기 탈모 등이 있다.
1/2
강훈 성바오로병원 피부과 교수
목록 닫기

스트레스가 뽑아가는 머리카락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