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 부록│탈모증 반드시 치료된다

직업을 알면 탈모 유형이 보인다

  • 강진수 강한피부과 원장, 대한피부과개원의협의회 홍보위원장

직업을 알면 탈모 유형이 보인다

1/2
얼마 전 프랑스의 한 헤어케어 전문회사에서 눈길을 끄는 조사결과를 내놓았다. 직업에 따라 탈모의 형태나 두피 건강의 상태가 다르다는 것. 보고에 따르면 이마가 넓어지고 정수리가 훤해지는 남성형 탈모는 전문직 종사자에서 많이 나타나며, 서비스 직종에서 일하는 여성은 비듬이나 염증 같은 두피 질환이 주로 발병한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직업에 따른 탈모 유형이 밝혀져 대머리를 유전적 질환으로만 여기던 사람들도 안심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직업에 따른 탈모 형태를 알아본다.

전문직 종사자 : 성공과 맞바꾼 머리카락

변호사 K씨(37)는 3년 전 동료 변호사 몇몇과 사무실을 공동 개업한 뒤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그런데 개업 전 함께 일하던 선배 변호사와 오랜만에 저녁식사를 하던 김씨는 몹시 놀랐다. 선배의 머리숱이 눈에 띄게 준 게 보였던 것. K씨는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부리나케 거울을 보았다. 왠지 자기 이마도 넓어진 것 같았다.

K씨는 바로 다음날 병원을 찾았다. 모발 상태에 대한 진단 결과는 남성형 탈모가 진행될 여지가 있다는 것. 그는 그뒤로 몇 개월간 피부과의 두피 클리닉에서 전문 두피 치료를 받고 있다.

K씨처럼 뇌 활동량이 많이 요구되는 직업 종사자는 혈류장애 등으로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이 때문에 머리털에 영양분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을 수 있다. 여기에 성취욕이나 사회적 지위에서 오는 긴장과 스트레스는 탈모를 촉진하는 안드로겐 호르몬 분비를 계속 증가시킨다. 남성은 호르몬 작용에 의해 탈모가 더욱 빨라지고, 여성이라도 ‘남성형 탈모’가 일어날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마음을 편안하게 가지는 게 바람직하다. 그래야 혈액순환과 부교감 신경, 여성호르몬이 정상적으로 분비돼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충분한 영양섭취로 두피와 모발에 영양분을 공급해야 한다.

서비스 직종 : 아름다운 그녀에게 숨겨진 고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파트 사원 J씨(27). 그녀는 날마다 화장을 해야 하는 직업이라 나름대로 피부 관리를 해왔다. 클렌징을 세심하게 하고 팩도 꾸준히 하는 편이다. 그러나 한 가지 중대한 실수를 했다. 피부 관리에만 신경 쓰고 두피 관리엔 소홀했던 것. 얼마 전부터 비듬이 생기더니 두피가 자주 가렵고 정수리 부분엔 눈에 띄게 머리숱이 적어졌다. 결국 피부과를 찾아 상담한 뒤 약물치료를 하기에 이르렀다.

J씨와 같은 서비스직 종사자, 스튜어디스, 발레리나 등은 전형적인 머리 모양을 한다. 머리털을 정갈하게 빗어 단정하게 묶은 뒤 그물망에 머리꼬리까지 넣어야 하는 것. 이처럼 하루 종일 머리를 잡아 당겨 묶은 상태로 지내면 모공이 넓어지고 모발은 약해진다. 게다가 채 마르지 않은 머리털을 묶으면 그 안에 세균이 번식해 비듬과 가려움증으로 고생하는 경우도 생긴다.

머리를 묶더라도 두피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약하게 묶고, 머리가 다 마른 뒤에 묶는다. 또한 휴식시간엔 머리를 풀어 머리털이 숨 쉴 수 있게 한다. 약해진 머리털을 강화하기 위해 전문 샴푸나 린스, 트리트먼트를 적절히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1/2
강진수 강한피부과 원장, 대한피부과개원의협의회 홍보위원장
목록 닫기

직업을 알면 탈모 유형이 보인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