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 부록│長壽의 핵, 심장을 지킵시다!

팍팍 쌓이는 혈관 스트레스, 이렇게 풀자

  • 백상홍 교수 가톨릭대 의대 강남성모병원 순환기내과

팍팍 쌓이는 혈관 스트레스, 이렇게 풀자

1/3
심혈관질환의 으뜸 원인, 고혈압

팍팍 쌓이는 혈관 스트레스, 이렇게 풀자
해마다 전세계 인구 중 3700만명이 심장발작과 뇌졸중을 경험하며, 이중 절반 이상이 목숨을 잃고 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심혈관질환의 4대 위험요인은 고혈압, 흡연, 당뇨병, 고지혈증이며, 이 가운데 고혈압은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꼽힌다. 이미 인류의 생명을 광범위하게 위협하는 심혈관질환의 배후에 고혈압이라는 원인질환이 버티고 있는 것이다.

고혈압 환자가 단순히 혈압을 낮추는 것만으로 고혈압과 심혈관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고 관리할 수 있을까?

일반적으로 고혈압 환자는 고혈압과 함께 55세 이상, 남성, 흡연, 당뇨병과 같은 다른 심혈관계 위험인자들을 동반할 확률이 정상 혈압을 유지하는 일반인에 비해 훨씬 높다. 통계에 따르면 실제로 고혈압 환자의 35% 이상이 3개 이상의 심혈관계 위험인자를 지니고 있다.

문제는 고혈압 환자가 이러한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를 지닐 경우 향후 심혈관질환을 겪게 될 위험성이 더욱 커진다는 점. 예를 들어 고혈압이나 고지혈증을 동반할 경우엔 단순 고혈압 환자에 비해 그 위험성이 커진다. 여기에 흡연과 고령이라는 위험인자까지 더해지면 심혈관질환의 발병 위험은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진다.

과거엔 이러한 심혈관 위험인자를 각기 조절했으나 최근엔 한 개인이 가지고 있는 위험인자들을 통합관리하는 것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효율적으로 낮출 수 있다고 판단한다. 일반적으로 고혈압 환자가 혈압을 10% 낮추고, 치료 전 지질(脂質) 수치에 관계없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10% 낮추게 되면 심혈관질환 발생을 무려 45%나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유럽에서 시행된 대규모 임상연구인 ‘ASCOT-LLA’ 결과에 따르면, 비교적 혈압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고위험군(群)의 고혈압 환자에게 콜레스테롤 저하제인 아토르바스타틴을 투여해 혈중 콜레스테롤을 철저히 관리한 결과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크게 낮아졌다는 보고가 있다.

이를 정리하면, 단순히 수치상의 혈압 관리뿐 아니라 환자의 심혈관계 위험발생 정도를 총체적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야말로 심혈관계 합병증을 최소화하는 최선의 방법이다. 혈관을 얼마나 꾸준히 관리하느냐는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한 현명한 방법 중 하나라 하겠다.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 정상인의 3배

고혈압은 중년 이후 주요 사망원인인 심장병, 뇌졸중 등의 원인질환이다. 일반적으로 30세 이상 남자의 약 3분의 1, 여자의 4분의 1이 고혈압이며, 나이가 들수록 발생 빈도도 높아져 60세 이상 남녀의 절반 이상이 고혈압 환자일 정도로 흔한 성인병이다. 2001년 국민건강 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자의 25%, 여자의 39%가 고혈압 약을 복용하고 있다.

고혈압이 무서운 것은 합병증 때문. 체내 혈압이 올라가면 뇌, 심장, 신장 등 신체 주요 장기에 손상을 불러 여러 합병증을 유발하고 수명을 단축시킨다. 고혈압에 의한 혈관 손상의 정도는 장기가 손상된 정도를 반영한다. 고혈압 합병증은 혈압이 높아서 생기는 합병증과 고혈압으로 동맥경화가 촉진돼 나타나는 이차적인 합병증으로 나뉜다. 전자에는 악성 고혈압, 심부전, 뇌출혈, 신경화, 대동맥질환 등이 있으며, 후자에는 관상동맥질환, 급사, 뇌경색, 말초혈관질환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고혈압을 조절하지 않은 환자는 정상인보다 관상동맥질환이 발생할 위험성이 3배나 높으며, 심부전은 6배, 뇌졸중은 4배나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평소 혈압 관리가 중요하다.
1/3
백상홍 교수 가톨릭대 의대 강남성모병원 순환기내과
목록 닫기

팍팍 쌓이는 혈관 스트레스, 이렇게 풀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