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肝의 달’ 특별부록

40대 사망원인 최고…간 질환의 현주소를 알자

  • 백승운 교수 성균관대 의대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40대 사망원인 최고…간 질환의 현주소를 알자

1/3
40대 사망원인 최고…간 질환의 현주소를 알자

정상적인 간(위)과 심하게 섬유화가 진행된 간경변 환자의 간(아래).

간염, 간경변, 간암 등의 간 질환은 우리나라에서 매우 흔한 질환 중 하나이다. 2005년 발표된 2004년 사망원인 통계결과에 따르면 간 질환은 우리 국민의 사망원인 중 6위에 올라 있으며, 40대에서는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하다. 특히 40대 사망률 통계를 보면 1위가 암, 2위가 간 질환이나 암 사망자 가운데 간암 사망자수가 3위를 차지하므로 실제로는 간 질환이 40대 사망원인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고 볼 수 있다(‘표 1’ 참조).

B형 간염이 간경변, 간암 주원인

여기서 주목할 점은 간경변, 간암과 같은 간 질환이 비교적 젊은 40대에게서 주로 문제가 된다는 것이다. 간경변과 간암은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4배 이상 높은 비율로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나 40대 남자의 간 질환 사망률이 여자의 8.31배이고 50대의 경우에는 8.36배에 달하고 있다. 40대 가장의 사망은 생산성이 가장 높은 인력의 상실과 부양가족에 대한 사회적 부담 증가를 의미한다.

우리나라 간 질환의 주요 원인은 무엇보다도 B형 및 C형 간염 바이러스의 감염 때문이다. 실제 만성 간 질환 및 간암 환자의 50~70%가 B형 간염이 발병 원인이었고, 10~25%는 C형 간염과 관련이 있으며 나머지 25% 정도가 알코올성 간염 및 지방간, 자가 면역성 간염이 원인 질환이었다. 현재 전체 인구의 5~8%가 B형 간염 바이러스의 만성적 보유자로 그 수는 250만~300만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C형 간염 보유자는 전 국민의 1~2%로 알려져 있다.

특히 우리나라 30~40대는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 비율이 다른 세대에 비해 높다.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생산(GNP)이 100달러가 채 안 되던 1960~70년대, 당시 초등학교에서는 같은 주사기로 여러 명이 예방접종을 맞는 일이 흔했다. 따라서 당시에 초등학교를 다닌 지금의 30~40대는 B형 간염에 많이 노출된 세대라고 볼 수 있다. 30대부터 그 아래 세대는 B형 간염 예방접종 및 출산시 적극적인 관리로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가 크게 줄고 있는 실정이다.

전체 인구수(4846만여 명) 가운데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 유병률은 평균 4.4%로 220만명 정도로 나타나고 있다(‘표 2’ 참조).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 비율이 10대는 2.5%, 20대는 5.4%, 30대는 6.8%에 이르던 것이 40대부터는 줄기 시작해 40대 6.3%, 50대 5.1%, 60대 3.3%, 70대 2.7% 등으로 감소한다. 관련 전문가들은 50대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 비율 감소에 대해 일부 자연적으로 바이러스가 소실된 경우도 있겠지만 무증상으로 바이러스만 보유하고 있던 환자들이 40~50대에 이르러 B형 간염으로 인한 간경화, 간암 등 합병증으로 사망한 결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한다.

이처럼 간 질환은 우리나라 40대 남성의 심각한 문제 중 하나이지만 기타 암, 뇌혈관 질환, 심장 질환, 당뇨병 등에 비해 국민적 관심이 부족한 편이다. 이뿐만 아니라 보건복지부가 진행하고 있는 주요 만성질환관리사업에 간 질환이 제외되어 있어 이에 대한 인식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40대 사망원인 최고…간 질환의 현주소를 알자
1/3
백승운 교수 성균관대 의대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목록 닫기

40대 사망원인 최고…간 질환의 현주소를 알자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