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肝의 달’ 특별부록

만성 간염, 抗바이러스 치료와 영양 균형이 키포인트

  • 이명석 교수 한림대 의대 강남성심병원 내과

만성 간염, 抗바이러스 치료와 영양 균형이 키포인트

1/3
만성 간염, 抗바이러스 치료와 영양 균형이 키포인트

오른쪽 상복부가 묵직하고 아프다면 만성 간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간염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는 A형, B형, C형, D형, E형, G형 등 여러 가지가 있으나 이 중 국내에서 만성 간염의 주원인으로 지목하는 것은 B형과 C형이다.

둘 가운데서도 가장 큰 원인은 B형 간염으로, 만성 B형 간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6개월까지 치유되지 않아 간수치가 상승하고 B형 간염 바이러스 표지자가 검출되는 경우를 말한다. 산모에게서 태아로 수직 감염된 경우 소아 때는 대부분 무증상으로 바이러스만 보유하고 있다가 성인이 되면서 90% 이상에서 만성 간염으로 발전한다. 만성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는 간염 바이러스를 몸속에 오랫동안 지니고 있기는 하되 증상이나 간 손상이 뚜렷하지 않다. 만성 간염 환자에게서 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전신 쇠약감과 피로감이며 무력증, 식욕부진, 소화불량, 의욕상실, 두통 등을 호소하기도 하고 상복부 중앙이나 우측이 뻐근하거나 아플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런 자각 증상을 전혀 호소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국민의 0.8~1.4%가 바이러스 보유자로 추정되는 C형 간염은 B형 간염과 달리 급성 감염 후 자연 회복이 어려워 만성 간염으로의 진행률이 85%나 되며 이 중 20~30%가 간경변증에 시달린다. C형 간염도 B형 간염과 마찬가지로 감염 후 6개월을 기준으로 회복 여부에 따라 급성 및 만성 간염으로 구분한다. C형 간염은 만성이 되더라도 증상이 심하지 않아 정기적인 신체검사나 헌혈 때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심지어 감염 후 수십년이 지나 간경변증이나 간암으로 진행된 후에야 발견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처럼 사망의 직접적 원인이 되는 간 질환으로의 이행률이 비교적 높은 만큼 추적 관찰과 전문의 상담이 중요하다.

만성 간염에 안 걸리려면?

급성 간염은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나면 대부분 자연스럽게 회복된다. 안정과 식이 조정 등 대증요법으로 충분히 치료할 수 있지만 간 기능의 악화가 심한 경우에는 입원해야 한다. 반면 만성 간염은 투병 생활을 오래 해야 하므로 환자에게 휴식과 안정만을 권하기보다 환자의 임상 증상, 검사 결과 등을 고려해 적당한 일상 업무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기에 현재 개발되어 있는 항바이러스제(인터페론, 제픽스, 헵세라 등) 치료를 병행하면 된다. 더불어 과로나 음주, 근거 없는 건강보조식품이나 성분 불명의 약제 사용으로 간 상태가 악화되지 않도록 하고, 정기적으로 검진, 검사를 꼭 받아야 한다.

간염 예방 생활수칙

▼ 불필요한 약(양약, 건강보조식품)과 민간요법, 생약 등은 간에 해롭거나 간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삼가거나 복용에 유의한다. 특히 이 중 일부는 간염이 있는 환자에겐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과음은 심각한 간 질환의 원인이 된다. 또한 과음 후 해장술을 마시거나 불필요한 약제를 복용할 경우 간 손상을 더욱 심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으므로 삼가는 게 좋다.

▼ 음식이나 식수가 간염 바이러스에 오염될 수 있다. 따라서 집 밖에서 마시는 물, 먹는 음식이 위생적인지 다시 한번 확인한다.

▼ 섭취한 음식물은 대부분 간에서 대사가 이뤄지므로 평소 균형 잡힌 식습관이 중요하다. 영양분이 어느 한 가지로 치우치지 않게 해야 한다.

▼ 튀기거나 기름진 음식 섭취를 줄이고 싱겁게 먹는 습관을 들인다.

▼ 섬유소가 많은 음식, 채소, 과일, 곡물을 많이 먹는다.

▼ 너무 달고 지방성분이 많은 후식이나 간식은 피하고, 비만에 주의한다.

▼ 무리한 체중 조절로 몸에 필요한 비타민이나 미네랄 성분, 영양분이 부족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 일주일에 1kg 이상의 급격한 체중 감소는 심한 지방간염이나 간부전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한다.

▼ 적당한 운동은 건강한 간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1/3
이명석 교수 한림대 의대 강남성심병원 내과
목록 닫기

만성 간염, 抗바이러스 치료와 영양 균형이 키포인트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