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상)

김하중 통일부 장관

중국 고위 인사와 언제든지 전화할 수 있는 중국통

  • 신석호(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 하종대(동아일보 베이징특파원)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다. 그는 이명박 새 정부의 초대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다음날인 3월3일 베이징(北京) 한국대사관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기도했다”는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했다.

그는 “북한 동포를 생각할 때마다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고 눈물이 나온다”며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을 수행해 평양을 방문했을 때 남북한에 모두 축복이 내려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통일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아침저녁으로 기도했다”고 회고했다.

또 “현재 내가 매일 기도를 해주는 80여 명의 중국 고위 관리 가운데 5명이 현직 부장(장관)이고 21, 22명이 부부장(차관)”이라며 “이들 모두와 급할 때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는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부 장관으로서 “이명박 대통령의 글로벌 코리아와 실용주의, 개혁개방 캐치프레이즈에 맞춰 국민이 합의할 수 있는 방법으로 무리하지 않게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실용주의에 입각해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방법으로 대북정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과거 대통령의전비서관과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주중대사로 일하면서 북한 측 인사들과 접촉할 기회가 많았던 점이 통일부 장관으로서 정책을 추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 발표 당시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 북한 측 대표단과 허심탄회하게 폭탄주를 마셨던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1년 10월 주중대사에 임명돼 6년 5개월째 일했다. 정통 직업 외교관으로서는 역대 최장수 대사 재임 기록의 보유자다.

유명환 신임 외교통상부 장관과 외무고시 7회 동기로 수준급의 중국어 실력을 바탕으로 중국 실력자들과 교분이 두텁다. 언제든지 중국 고위 인사들과 연락을 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한국인으로 꼽힌다.

특히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 주석과는 각별한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2001년 통역 없이 장 주석에게 대사 신임장을 들고 가 그가 제시한 3개 대표론(중국 공산당이 선진생산력과 선진문화, 광범위한 인민을 대표해야 한다는 내용)을 줄줄 외워 깜짝 놀라게 했다는 일화가 있다.

金夏中

생년월일 : 1947년 1월9일

출생지 : 강원 원주

학력 : 삼선고, 서울대 중문과, 서울대 행정대학원(수료)

경력 : 외무부 동북아 2과장, 의전담당관, 아태국장, 장관 특별보좌관, 대통령의전비서관, 외교안보수석, 주중대사

상훈 : 황조근정훈장(1997), 꼼멘다또레 기사훈장(2000, 이탈리아), 레지옹도뇌르 3등급훈장(2000, 프랑스), 아즈텍 독수리훈장(2001, 멕시코)

신동아 2008년 4월 호

신석호(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 하종대(동아일보 베이징특파원)
목록 닫기

김하중 통일부 장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