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상)

박영준 대통령기획조정비서관

‘이명박 청와대’의 왕(王)비서관

  • 송홍근(동아일보 주간동아 기자)

박영준 대통령기획조정비서관

박영준 대통령기획조정비서관
지난해 12월13일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이 경기 평택시에서 이명박 당시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유세를 벌였다. 1500여 명의 이 후보 지지자가 모였는데, 그중 800여 명이 한 단체에 소속돼 있었다. 박영준 대통령기획조정비서관이 대선 때 이명박 대통령의 ‘외곽 세력’으로 조직한 선진국민연대가 그 주역. 이 단체의 회원은 100만명이 넘는다고 한다.

‘영남’ 출신으로 고려대를 졸업한 박 비서관은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국회부의장의 보좌관으로 11년 동안 일했다. 보좌관 시절 그는 한나라당 소속의 고려대 출신 의원 보좌진 사이에 ‘큰형님’으로 불렸다. 고려대 출신을 중심으로 인맥이 넓어 ‘마당발’로도 통한다.

이 대통령과 연을 맺은 때는 이 부의장의 ‘지시’로 서울시 정무담당 보좌역으로 자리를 옮긴 2005년 1월. 2006년엔 이 대통령의 외곽캠프인 안국포럼을 꾸렸고, 이후 전국을 돌면서 지역 명망가를 중심으로 지역조직을 만들어 이들의 연대(連帶)를 이끌었다. 또 고대교우회와 이 대통령을 잇는 가교 구실도 했다.

박 비서관은 ‘이명박 청와대’에서 ‘왕(王)비서관’ 노릇을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의 웬만한 주요 회의는 그의 손을 거치게끔 돼 있다. 박 비서관은 청와대에서 대통령수석비서관회의, 확대비서관회의의 준비를 맡는다. 수석비서관회의 중 핵심 절차인 일일 상황보고가 그의 몫인데, 이 회의의 결과와 후속 조치도 박 비서관이 최종 취합해 대통령에게 보고한다. 회의의 처음과 끝을 그가 책임지는 셈이다. 그는 또 청와대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진행될 조직 진단, 성과 평가를 주관함으로써 청와대 각 조직을 평가하게 된다.

박 비서관의 청와대 내 역할을 두고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국정상황실장으로 일한 이호철 씨를 연상케 한다는 평가도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이씨는 청와대에서 ‘가게무샤(影武者·그림자 전사라는 일본말)’처럼 일하면서 각종 정책을 좌지우지했다. 그런데 현 정부의 기획조정비서관직은 이전 정부의 청와대 요직인 국정상황실장직보다 ‘더 세다’는 평가다.

박 비서관은 대통령비서실 인선을 비롯해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 강부자(강남의 부자) 내각이라는 신조어를 낳은 장관 인선 검증을 사실상 실무 지휘했다. 당 일각에선 “박 비서관이 주도한 장관 인선이 좋지 않은 결과를 낳았는데 특정 인사에게 힘이 과도하게 실리는 것 아니냐”는 견제론도 나오고 있다.

朴永俊

생년월일 : 1960년 7월20일

출생지 : 경북 칠곡

학력 : 대구 오성고, 고려대 법학과

경력 : 이상득 국회부의장 보좌관/ 서울시 정무보좌역 / 안국포럼 조직특보 / 한나라당 제17대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네트워크팀장 /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당선자비서실 총괄조정팀장 / 대통령실 기획조정비서관

신동아 2008년 4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박영준 대통령기획조정비서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