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상)

박형준 국회의원

대통령 이미지를 중도보수로 바꾼 운동권 출신

  • 송홍근(동아일보 주간동아 기자)

박형준 국회의원

박형준 국회의원
이명박 정권의 실세그룹은 크게 세 갈래. 이상득 국회부의장,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등 원로그룹, 진수희·안경률·이군현 의원 등 ‘이재오 그룹’, 그리고 정두언·박형준 의원 등의 소장그룹이 그것이다. 이 세 그룹은 ‘권력 함수’에 따라 앞으로 ‘연대’와 ‘대립’의 줄타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박형준 의원은 소장그룹의 핵심 인사 중 하나다. 이명박 대통령과 큰 인연은 없었지만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을 거치면서 최측근으로 떠올랐다. 그는 대선 때 입에 ‘칼을 물고’ 대통합민주신당(통합민주당의 전신)의 네거티브 공세를 막아냈다. 신뢰감을 주는 마스크로 네거티브 공세에 적절하게 대응했다는 평가다.

박 의원이 이 대통령과 본격적인 연을 맺은 것은 2006년 서울시장후보 한나라당 경선 때로 오세훈 전 의원(현 서울시장)을 후보로 만들기 위해 당시 서울시장이던 이 대통령을 찾으면서다. 박 의원을 비롯한 소장파의 요구를 이 대통령은 흔쾌하게 들어줬다. 이 대통령이 자신의 측근이면서 서울시장 입후보를 원하던 홍준표 의원을 ‘버리고’ 소장파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박 의원은 대선 과정에서 자신이 한때 이끌던 한나라당 소장파 모임인 ‘새정치 수요모임’ 소속 의원 대부분을 이 대통령 지지로 돌려세우는 데 결정적 구실을 했다. 이 대통령의 이미지를 중도보수, 실용주의로 견인하는 데도 기여했다. 그는 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선 작업에도 관여했는데, 이명박 정부 집권 5년 동안 그의 영향력은 더욱 커지리라는 전망이다.

박 의원은 ‘운동권’ 출신이다. 김문수 경기지사와 이재오 의원이 몸담았던 민중당에서도 활동했다. 2004년 총선 때 한나라당 공천을 받는 데는 권철현 의원의 도움을 받았다.

그는 1980년 시위 도중 최루탄에 맞아 오른쪽 눈을 크게 다쳤다. 그럼에도 얼굴을 찡그리는 법이 없다. ‘화 다스리기’ 강의를 해도 될 만큼 흥분하는 일이 없다. 그래선지 동료 의원들은 “박 의원에게선 향기가 난다”고 얘기한다. 물론 향기는 향수가 아니라 매너에서 나온 것이다.

박 의원의 보좌진은 사람 좋기로 소문난 그를 어려워한다. 그는 보좌진이 큰 실수를 저질러도 꾸짖는 법이 없다. 다만 웃으면서 은연중에 ‘다음엔 잘하라’고 부담을 줄 뿐이다. ‘상처 주지 않는 게 사람에 대한 예의’라고 그는 믿는다.

박 의원은 뉴라이트 계열의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과 친분이 두텁다. 박 이사장의 추천으로 1993년 대통령자문정책기획위원에 위촉됐는데, 김영삼 대통령이 발표한 ‘세계화 구상과 전략’의 최종 집필자가 그다.

朴亨埈

생년월일 : 1959년 12월21일(음력)

출생지 : 부산

학력 : 고려대 사회학과, 고려대 사회학 석사·박사

경력 : 중앙일보 기자, 동아대 사회학과 전임강사ㆍ조교수, 대통령자문정책기획위원회 위원, 한나라당 대변인,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위원회 위원

존경 인물 : 유길준

신동아 2008년 4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박형준 국회의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