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상)

박찬모 전 포항공대 총장

이상득 부의장과의 인연으로 공동 선대위원장 맡아

  • 강지남(동아일보 주간동아 기자)

박찬모 전 포항공대 총장

박찬모 전 포항공대 총장
포항공과대학교 제4대 총장(2003~2007)을 지낸 박찬모 전 총장은 평생을 과학기술교육계에 몸담아온 교육자다.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메릴랜드대에서 공학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메릴랜드대, 가톨릭대, 포항공과대 등에서 교편을 잡았다.

지난해 대선 기간 한나라당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은 박 전 총장은 이명박 대통령보다는 그의 친형인 이상득 국회부의장과 인연이 더 깊다. 그는 천안 출신임에도 포항공대에서 오랫동안 교편을 잡은 인연으로 포항인맥으로 분류되곤 하는데, 포항공대 총장을 지내면서 이 부의장과 가까운 사이가 됐다. 나노기술집적센터, 지능로봇센터 등 정부 국책과제 신청을 할 때마다 지역구가 포항인 이 부의장과 자연스럽게 만나온 것.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는 점도 이 둘을 이어준 ‘끈’이다. 박 전 총장은 “포항에서는 매주 목요일 새벽마다 평신도 성경모임을 가졌는데, 이 부의장은 포항에 머물 때마다 이 모임에 나오곤 했다”고 한다.

박 전 총장은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서울시 관련 행사에 초대되면서 안면을 익혔다. 그러다 지난해 여름 이명박 당시 대통령후보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고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게 됐다. 이에 대해 박 전 총장은 “내가 과학기술자로서 교육계에 오래 몸담았고, 정부의 3불(不) 정책에 반대한다는 칼럼을 자주 썼다는 점을 이 대통령이 눈여겨 본 듯하다”고 말했다.

박 전 총장은 지난해 여름 공동 선대위원장을 임명하는 자리에도, 올 초 인수위 자문위원들을 위촉하는 자리에도 나오지 않았다. 두 번 다 미국에 머물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국적은 미국이다. 한국에는 조그마한 오피스텔을 두고 있을 뿐이고 집도 미국에 있다. 작년 여름에는 포항공대 총장직에서 물러난 뒤 미국 집으로 짐을 옮기러 갔었고, 올 초에는 가족들과 연말연시를 보내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었다. 그는 “내가 그런 자리들을 맡을 줄은 몰랐다”고 했다.

박 전 총장은 이번 총선에서 한나라당 비례대표 상번 순위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정작 그는 “나도 모르는 얘기”라며 “미국 시민권자인 내가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대통령은 나와 과학기술이나 교육 관련 이야기만 하지 다른 자리 얘기는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 전 총장은 5월 개교 예정인 평양과학기술대 공동설립위원장이자 개교준비위원장이다. 당분간 서울에 머물면서 평양과학기술대 일에 전념하다 학사 일정이 결정되면 평양에 상주하며 후학 양성에 힘 쏟을 계획이다.

朴贊謨

생년월일 : 1935년 4월3일

출생지 : 충남 천안

학력 : 경기고, 서울대 화학공학과, 미국 메릴랜드대 공학석사·공학박사

경력 : 미국 메릴랜드대 전산학과 조교수, 미국 가톨릭대 전산과 교수, 재미한인정보과학기술자협회 회장, 포항공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종신회원, 포항공대 제4대 총장

저서 :‘과학문명의 위기’ ‘컴퓨터 과학기술 입문’ ‘정보문화인의 컴퓨터 배우기’

상훈 : 대한민국 국민훈장동백장, 미국 가톨릭대최우수교수상

종교 : 기독교

좌우명 : 외유내강

취미 : 음악

신동아 2008년 4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박찬모 전 포항공대 총장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