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이창용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한국산업은행 개편 주도론자

  • 유재동(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이창용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창용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창용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경제와 금융 분야 이론뿐 아니라 실무와 정책에도 밝고 국제감각까지 갖춰 ‘스타 학자’로 꼽힌다.

이 부위원장은 새 정부 출범 전부터 한국산업은행을 순수 정책금융기관과 투자은행으로 분리해야 한다는 지론을 폈으며 재경부 금융정책국과 금융감독위원회를 통합해야 한다는 주장도 해왔다.

그는 특히 지난해 대통령선거 이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인수위원으로 참여하며 곽승준 국정기획수석, 백용호 공정거래위원장 등과 함께 이명박 대통령을 지원하는 교수그룹의 핵심 멤버로 꼽혔다.

그는 올 3월 부위원장 내정 직후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산업은행 민영화나 금산분리 등은 개인적 생각은 있지만 이젠 위원장이나 다른 전문가 의견을 감안해 추진할 것”이라며 “위원장과 부위원장 모두 민간인 출신이지만 내가 정부 관료들과 일을 많이 해봤기 때문에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과거엔 금융업이 제조업의 도구로서 인식돼왔는데 이젠 독자적인 산업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 금융기관의 각종 인·허가와 신상품 개발 등의 규제부터 시작해 금융 관련 법률과 시행령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규제 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李昌鏞

생년월일 : 1960년 5월16일

출생지 : 충남 논산

학력 : 서울대 경제학과,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 박사

경력 : 미국 로체스터대 경제학부 조교수,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매각소위원회 위원, 대통령자문 국민경제자문회의 자문위원, 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위원

신동아 2008년 5월 호

유재동(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목록 닫기

이창용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