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허용석 관세청장

전화세 폐지한 정통 ‘세제맨’

  • 박용(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허용석 관세청장

허용석 관세청장
허용석 관세청장은 대학 재학 중 행정고시(22회)와 공인회계사시험(11회)에 모두 합격한 전형적인 수재형 관료다. 사무관 시절인 1985년 900쪽 분량의 ‘경영학연습’(박문각)을 저술할 정도로 학구적인 스타일.

이명박 대통령과의 친분보다는 세제 분야의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성을 높이 평가받아 발탁됐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재정경제부 조세정책과장, 재산세제과장, 조세정책국장, 세제실장 등 세제 관련 주요 직책을 두루 거친 정통 ‘세제맨’이다. 국제금융, 경제협력, 건설 등 다양한 업무를 맡아 글로벌 시각과 정책 감각을 갖췄다는 평을 듣는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외채구조개선기획단 반장을 맡아 세계 금융기관에 사과 상자 1상자분의 협조 당부 서신을 보내 240억달러가 넘는 외채의 만기를 성공적으로 연장한 일화도 유명하다. 2000년 소비세제과장으로 재직하면서 전화세를 폐지해 한국의 정보통신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도 있다.

업무 처리가 합리적이고 세심하고 부드러운 리더십을 보여 기획재정부 내의 대표적인 ‘젠틀맨’으로 통한다. 3년 연속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직원들이 뽑은 ‘가장 닮고 싶은 상사’에 이름이 오를 정도로 부하직원들의 신망도 두텁다.

許龍錫

생년월일 : 1956년 7월9일

출생지 : 전북 진안

학력 : 덕수상고, 연세대 경영학과, 서울대 경영대학원 경영학 석사, 미국 밴더빌트대 경제학 석사

경력 : 행정고시 22회, 재무부 경제협력과, 국제관세과, 관세정책과(4급), 국무총리실 행정조정실 담당관, 미국 연방준비은행(FRB) 파견, 뉴욕 외채협상 후속조치 외채구조개선기획단 반장, 재정경제부 외화자금과장 소비세제과장 재산세제과장 조세정책과장, 신행정수도건설추진지원단 총괄국장, 재정경제부 세제총괄심의관 조세정책국장 세제실장, 기획재정부 세제실장

저서 : ‘경영학연습’(박문각, 1985)

상훈 : 홍조근정훈장(2005), 대통령표창(1992)

신동아 2008년 5월 호

박용(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목록 닫기

허용석 관세청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