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남일호 감사원 사무총장

황우석사건 파헤친 매서운 감사관

  • 김현수(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남일호 감사원 사무총장

남일호 감사원 사무총장
실무 감사 부서를 돌며 ‘온화한 리더십’을 발휘해온 정통 감사인이다. 1979년 행정고시 23회로 합격한 후 1981년부터 체신부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감사원에 전입한 것은 2년 후인 1983년. 이때부터 기획담당관, 제4국 제1과장, 총무과장, 공보관, 특별조사국장, 사회·복지감사국장, 전략감사본부장, 기획홍보관리실장, 감사교육원장, 제2사무차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합리적인 ‘원칙주의자’에 원만한 대인관계로 아래위 통틀어 신망이 두텁고 실무 감사에 훤해 내부 승진 ‘0순위’로 꼽혀왔다는 평이다.

온화하면서도 친화력이 뛰어난 성격 덕분에 공보관 시절을 재미나게 보냈다고 한다.

온화한 성품과는 달리 감사에는 매섭다는 평이다. 2004년 말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대입 수학능력시험 부정행위 적발과 관련해 집중 감사를 지휘해 문제가 됐던 광주지역의 중앙감독관이 시험 당일 사우나에 간 사실을 밝혀냈다.

2006년에는 ‘국가연구개발 지원 관리실태’ 감사를 지휘하며 황우석 박사의 정부지원·민간 연구비 집행 등을 집중 감사해 용처가 불분명한 집행 내역을 찾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별명은 ‘안동 양반’.

南一浩

생년월일 : 1953년 6월1일

출생지 : 경북 안동

학력 : 안동고, 고려대 법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행정학 석사

경력 : 행정고시 23회, 감사원 공보관, 특별조사국장, 사회·복지감사국장, 전략감사본부장, 기획홍보관리실장, 감사교육원장, 제2사무차장

신동아 2008년 5월 호

김현수(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목록 닫기

남일호 감사원 사무총장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