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권재진 대검차장

검찰총장과 호흡 잘 맞는 검찰 대표 ‘공안통’

  •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권재진 대검차장

권재진 대검차장
수원지검, 부산지검, 대검 공안부장 등을 지내 검찰 내 대표적인 ‘공안통’으로 분류된다. 노무현 정부 시절 대검 공안부장을 역임하고도 예상과 달리 대구지검장으로 발령 나 공안 검사로서 불이익을 받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공안 검사답게 검찰 안팎에서는 민감한 사건을 맡아 무리 없이 일처리를 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표적으로는 2001년 전주지검 국가배상심의위원장을 맡아 미군 공군 비행장 인근의 벼농사 피해와 관련해 국가가 농민들에게 배상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또한 2005년에는 이수일 전 국가정보원 2차장의 자살 사건 진상규명 조사단장을 맡았다.

대구지검장 시절 일을 재미있게 할 때 효율이 높아진다면서 ‘펀 워크(Fun Work)’를 내세웠다. 당시 대구지검은 사건 접수현황을 당사자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알려주는 ‘사건접수 알림 문자메시지 서비스’ 등을 실시했다.

고교 선배인 정상명 전 검찰총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으며, 임채진 검찰총장이 서울북부지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차장검사로 함께 일한 적이 있어 임 총장과도 호흡이 잘 맞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안팎에서는 유력한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꼽히고 있다. 박학다식하고 유머 감각이 뛰어난 편이다.

權在珍

생년월일 : 1953년 7월27일

출생지 : 대구

학력 : 경북고, 서울대 법대 학·석사

경력 : 사법시험 20회, 서울남부지청장, 서울북부지검장, 대검 공안부장, 대구지검장, 대구고검장

취미 : 바둑, 테니스

신동아 2008년 5월 호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목록 닫기

권재진 대검차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