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박영수 서울고검장

“기업의 도덕적 암 묵과할 수 없다”

  •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박영수 서울고검장

박영수 서울고검장
수원지검과 서울지검의 강력부장을 역임했으며, 조직폭력배 수사 경험이 많은 검찰 내 대표적인 ‘강력통’ 검사로 꼽힌다.

조직폭력배 지도를 완성할 정도로 전국의 조직 계보를 꿰뚫고 있으며, ‘한국 폭력조직의 실태 및 대책’이라는 책을 펴내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2차장 시절인 2003년 SK그룹 분식회계 사건을 맡아 무난하게 지휘하면서 일약 ‘특수통’으로 거듭났다.

당시 그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했으며, 불법 대선자금 수사의 단서를 찾아내는 데 성공했다.

그는 당시를 되돌아보면서 “수사가 잘못되면 사표 낼 각오로 압수수색을 했다”고 말하곤 한다.

서울고검 차장으로 재직하면서 보좌한 김종빈 전 서울고검장이 검찰총장에 임명되면서 대검 중수부장으로 자리를 옮겼으며, 이후 2년 동안 중책을 맡았다.

현대·기아자동차 비자금 사건과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 매입 의혹 사건 등 대형 경제사건을 처리했다.

그는 “기업이 치유할 수 없을 정도의 ‘도덕적 암’에 걸려 있는데, 이를 묵과하는 것은 검찰다운 자세가 아니다”라는 소신을 갖고 있다.

朴英洙

생년월일 : 1952년 2월15일

출생지 : 제주

학력 : 동성고, 서울대 철학과, 고려대 대학원 형사법석사

경력 : 사법시험 20회, 서울지검 강력부장, 대검 강력과장, 서울지검 2차장, 대검 중수부장

저서 : ‘한국 폭력조직의 실태 및 대책’

신동아 2008년 5월 호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목록 닫기

박영수 서울고검장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