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박한철 대검 공안부장

삼성 ‘떡값’ 특별수사 감찰본부장

  •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박한철 대검 공안부장

박한철 대검 공안부장
인천지검 특수부장으로 일한 것 외에는 특별수사 경험이 많지 않은데도 2005년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로 발탁됐으며 일처리를 무난하게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공안 업무와는 인연이 별로 없었음에도 올해 3월 이명박 정부의 첫 인사 때 검찰 내 빅4 가운데 하나인 대검 공안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 재직 때 ‘단군 이래 최대의 법조비리 사건’이라는 윤상림씨 사건 수사를 지휘하며, 윤씨를 무려 59가지의 죄목으로 10차례나 기소했다.

김용철 변호사가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과 함께 전현직 검찰 고위간부의 삼성 ‘떡값’ 수수 의혹 검사 명단을 발표해 검찰이 위기에 빠진 지난해 11월 검찰의 특별수사·감찰본부장을 맡았다.

삼성 본사를 압수수색할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삼성그룹의 은행’인 삼성증권을 전격 압수수색해 삼성그룹 측이 전현직 임원 명의로 관리해온 차명계좌 내역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12월 특검에 관련 자료를 넘기면서 그는 논어의 한 구절인 ‘회사후소(繪事後素·그림 그리는 일은 흰 바탕이 있고난 다음)’를 인용하며 기초 수사를 튼튼히 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평소 한학(漢學)을 즐기는 그는 등산 도중 시심이 동하면 한시를 읊조리기도 한다.

朴漢徹

생년월일 : 1953년 3월25일

출생지 : 부산

학력 : 제물포고, 서울대 법대

경력 : 사법시험 23회, 대검 기획과장, 수원지검 1·2차장, 서울중앙지검 3차장, 법무부 정책홍보관리실장, 울산지검장

신동아 2008년 5월 호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목록 닫기

박한철 대검 공안부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