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장용석 민정1비서관

BBK사건 변호인으로 이 대통령과 첫 인연

  • 이명건(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장용석 민정1비서관

장용석 민정1비서관
장용석 대통령민정1비서관은 촉망받는 검사(사법시험 26회)였다. 평검사 시절 요직인 법무부 검찰1과 검사를 지낸 뒤 서산지청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부장(2000~2001년)을 맡았다.

그는 검찰 내에서 사시 동기 중 선두주자로 꼽혔다. 그러나 특수2부 부부장을 마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검찰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의 비리 사건 수사를 막는 검찰 수뇌부에 거세게 저항했기 때문이다.

2000년 말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동방금고 비자금 사건을 수사했다. 장 비서관은 동방금고 이경자 부회장에게서 “국정원 경제단장에게 금융감독원의 동방금고에 대한 조사 무마 청탁을 하면서 5500만원을 줬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경제단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청구하려 했다.

그러나 검찰 수뇌부는 집요하게 수사를 방해했다. 국정원 고위직의 비리가 알려질 경우 김대중 정권 핵심부가 타격을 입을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장 비서관은 상부에 보고한 사건 기록을 장기간 돌려받지 못했다.

그러나 그는 물러서지 않고 수시로 상관들을 찾아가 수사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나중엔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지 못하면 사표를 쓰겠다”며 강하게 항의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수뇌부의 눈 밖에 난 장 비서관은 2001년 6월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으로 파견됐고, 같은 해 9월 언론 보도로 수사가 재개돼 경제단장은 구속됐다. 장 비서관은 2003년까지 헌재에서 근무하다 검찰을 떠났다. 수사를 마무리하지 못한 책임감 때문이었다.

그는 1년간 김&장법률사무소에서 일한 뒤 2004년 장·한 법률사무소를 만들어 독립했고, 2006년부터 법무법인 두라의 대표 변호사를 지냈다. 치밀한 업무처리 능력을 인정받아 재야 법조계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장 비서관은 2007년 하반기 BBK 사건의 변호인으로 활동하면서 이명박 대통령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 그는 당시 김상희 전 법무부 차관, 김필규 전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장(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등과 함께 이 대통령을 도왔다.

또 이 대통령이 당선된 뒤엔 당선인비서실 정무·기획1팀에서 신재민 전 한국일보 정치부장(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과 일했다. 2008년 초 특별검사가 BBK 사건을 수사할 때도 이 대통령을 법률적으로 보좌했다.

장 비서관은 신중한 성격으로 대인관계가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 검찰 안팎의 선후배 간 신망도 두텁다.

검찰 고위직 출신의 한 변호사는 장 비서관에 대해 “머리도 좋지만 뚝심이 있고 추진력이 강해 안심하고 큰일을 맡길 만하다”고 평했다.

업무와 관련해 입이 매우 무겁다. 청와대에 들어간 뒤 지인들과의 접촉도 극도로 조심하고 있다. 가족으로 부인과 두 딸이 있다.

張容碩

생년월일 : 1962년 8월24일

학력 : 여의도고, 서울대 법대, 미국 워싱턴대 연수

경력 : 사법시험 26회, 법무부 검찰1과 검사, 서울중앙지검 검사,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서산지청장,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부장,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 법무법인 두라 대표 변호사

저서 : 논문 ‘신용카드 이용범죄의 유형 및 처리’ ‘미국 형사소송제도 및 운영의 특징’

취미 : 바둑

신동아 2008년 5월 호

이명건(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목록 닫기

장용석 민정1비서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