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

이 대통령의 외교안보 ‘과외선생’

  • 박민혁(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
청와대 비서관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분류되는 비서관은 많지 않다. 비서관들 가운데 이 대통령과 함께 지낸 세월을 기준으로 한다면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은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다.

단순히 함께한 시간의 양뿐 아니라 외교안보 분야에서 실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이명박 대통령이 ‘대권’을 꿈꾸며 준비하던 2004년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이던 김 비서관을 ‘외교안보 분야 과외 선생님’으로 모실 정도였다. 경제에 대해선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이 대통령이지만 당시만 해도 외교안보 분야는 ‘과외 공부’가 필요했다.

김 비서관은 초창기 멤버인 연세대 김우상 교수 등과 함께 일요일마다 이 대통령에게 ‘외교안보 분야 주말공부’를 시켰다. 당시 경제 분야 자문 선생님은 곽승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이었다고 한다.

대선이 본격화하면서 김 비서관은 이명박 캠프의 외교안보 분야 핵심 자문교수 멤버로 활동을 이어갔다. 1967년생으로 자문교수 가운데 막내이던 김 비서관은 보고서 작성 등 실무적으로 이 대통령에게 도움이 됐다고 한다. 이 대통령은 경선이 한창 진행 중이던 2007년 6월경 사석에서 김 교수에 대해 “젊은 사람이 능력이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김 비서관은 대선 과정에서 이 대통령의 대표적인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 구상을 현인택 고려대 교수 등과 함께 주도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의 길로 나온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의 1인당 국민소득을 3000달러로 올려주겠다는 게 핵심이다.

김 비서관은 이 대통령의 핵심 외교안보 자문 교수 가운데 유일하게 청와대에 입성한 인물이다. 함께 일했던 김우상 연세대 교수, 남성욱 고려대 교수, 현인택 고려대 교수, 남주홍 경기대 교수 등은 학교로 돌아갔다.

그는 미국 외교 정책과 외교안보 전략이 주된 전공 분야로 한미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보수성향의 학자다. 청와대에서는 외교안보수석의 외교비서관, 국방비서관, 통일비서관 업무를 조율하기도 한다.

金泰孝

생년월일 : 1967년 2월23일

출생지 : 서울

학력 : 마포고,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미국 코넬대 정치학 석사, 시카고대 정치학 박사

경력 : 신아세아연구소 외교안보연구실장, 한국국제정치학회 총무간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초빙연구원, 일본 게이오대 방문교수, 외교통상부 외교안보연구원 교수,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저서 : ‘21세기 미국의 외교안보정책과 동아시아’ ‘서울-평양간 교류협력 방안의 모색’

신동아 2008년 5월 호

박민혁(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목록 닫기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