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한음의 뉴스 사이언스

암보험이 없어진다! 암이 사라진다?

  • 이한음|과학칼럼니스트 lmgx@naver.com|

암보험이 없어진다! 암이 사라진다?

1/4
  • 인류가 암과 전쟁을 시작한 지도 어언 수십 년이 흘렀다. 한국에서 암은 여전히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 암이 조기에 발견되고 성공적으로 치료되는 것도 사실이다. 최근엔 암보험이 없어진다는 뉴스까지 나왔다. 암은 정복될 수 있을까. 그렇다면 그 시기는 언제쯤일까.
암보험이 없어진다! 암이 사라진다?

암세포(오른쪽 원), 면역세포가 암세포덩어리와 싸우는 모습(중간원) 텔로미어(왼쪽 원 밝은 부분들).

수지가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보험사가 정액형 암보험을 없앤다고 한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03년까지만 해도 16개 생명보험사에서 암보험을 판매했지만 지금은 6개 보험사에만 남아 있다. 정액형 암보험을 파는 곳은 그나마 4곳에 불과하단다. 그중 한 곳은 9월 암보험 판매를 중단한다고 한다.

암보험은 매월 일정한 금액을 넣는 정액형 상품이 대부분이었다. 암보험이 사라지는 가장 큰 이유는, 정기검진을 통해 암이 일찍 발견되어 치료를 받는 비율이 높아지는 바람에 보험사가 팔수록 손해를 보기 때문이다. 그 말은 가입자에게는 좋은 상품이라는 뜻이다. 그러니 암보험이 완전히 없어지기 전에 들어두는 편이 좋다고 뉴스는 권한다.

정액형 암보험 확 줄어

암보험 자체를 없애는 대신, 보험사는 종신보험 등에 특약 형태로 암을 보장하는 상품을 판매한다. 이런 특약은 일정 기간마다 위험률을 토대로 보험료를 재조정한다. 암은 대개 나이가 들수록 더 많이 발생하므로, 갱신할 때마다 보험료가 올라가게 된다.

필자도 얼마 전 암보험 문제로 잠시 고민한 적이 있다. 보험사에서 연락이 왔다. 10년 전에 든 종신보험이 있는데 거기에 암 특약이 있었다. 특약이라고 해도 예전 보험이라 정액형이었다. 문제는 내는 보험료가 얼마 되지 않아, 받는 보험금도 적다는 점이다. 암을 치료하는 데 드는 비용에 한참 모자라는 수준이었다. 보험사는 그 점을 상기시키면서 기존 보험은 완납한 것으로 처리하고 새 보험을 들라고 권했다. 보장을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말이다.

별생각 없이 그러겠다고 했다. 보장 금액이 늘어나니 보험료가 오르는 것은 당연지사. 그렇겠지 하고 넘어갔다가 보험 설계 내역을 보고 난 뒤 중요한 점을 알아차렸다. 기존 보험이나 새 보험이나 암 특약이 있다는 점은 같지만 기존 보험은 정액형인 반면, 새 보험은 갱신형이라 10년이 지나면 특약 보험료가 거의 두 배로 늘어난다는 점이었다. 열심히 계산기를 두드려본 결과, 기존 보험이 내게 훨씬 유리하다는 판단이 섰다. 보험사야 생각이 다를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암은 수많은 사람의 관심사다. 이 때문에 암과 관련된 뉴스는 상상 이상으로 자주 나온다. 예를 들어 연예인 본인이나 그 식구 중 누군가가 암에 걸리면 어김없이 큰 뉴스가 된다. 또 항암 식품 섭취, 운동, 금연, 절주 등 암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뉴스도 많다. 암 치료의 신기원을 열 획기적인 발견이 나왔다는 기사도 틈틈이 실린다. 그런데 ‘왜 암 환자는 늘어나기만 하는 거야’라는 의문을 떠올리게 하는 기사들이다.

최근의 흥미로운 뉴스 몇 가지를 살펴보자. 뉴질랜드의 한 연구진은 비타민C가 암 억제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고 한다. 비타민C가 암에 효과가 있는지는 예전부터 논란이 많았는데, 있다는 쪽에 표를 던진 셈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자궁암세포가 정상 세포보다 비타민C가 40% 적으며, 비타민C를 주입하자 종양 성장이 억제됐다.

커피도 논란의 대상인데, 국립암센터 명승권·박창해 연구진은 커피를 많이 마셔도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성이 크지 않다고 했다. 미국 유타 대학교의 미아 해시브 박사는 커피를 하루 넉 잔 마시는 사람이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구강암과 인두암 위험이 39% 낮다고 주장했다. 스웨덴의 한 연구진은 커피를 하루 두 잔 마시면 유방암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고 했다.

미국의 매슈 듀어링 박사는 암에 걸린 쥐들을 쥐가 우글거리는 곳에서 지내게 했더니 암이 줄어들거나 사라졌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복작거리는 환경이라 스트레스를 좀 받겠지만, 편안히 있을 때보다 사회 활동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어느 정도 받는 편이 암 억제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운동’보다는 ‘적극적인 사회 활동’이 암 억제에 더 효과가 있다고 했다.
1/4
이한음|과학칼럼니스트 lmgx@naver.com|
목록 닫기

암보험이 없어진다! 암이 사라진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