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 사이언스

사람은 술의 해로움 알면서도 과음할 운명

  • 이한음|과학칼럼니스트 lmglhu@daum.net

사람은 술의 해로움 알면서도 과음할 운명

1/4
  • 연말이면 술자리와 관련된 뉴스가 늘어난다. 대다수 기사는 과음을 경고한다. 그러나 사람들은 술이 몸에 해롭다는 것을 알면서도 정도 이상으로 많이 마신다. 술과 사람의 몸은 서로를 강렬하게 끌어당기는 숙명적 관계일 수 있다.
사람은 술의 해로움 알면서도 과음할 운명
한 해가 저물고 새해를 맞이할 무렵이면 활기를 띠는 곳이 있다. 바로 술자리다. 모두가 곱게 마시고 일어나 차분히 집에 들어가면 아무 문제가 없겠지만 실제는 그렇지가 않다.

술은 많은 문제를 일으킨다. 예를 들어 음주운전 소식은 연일 언론에 오르고 있다. 연말이면 더하다. 음주운전자가 단속에 불만을 품고 순찰차와 파출소 기물을 부숴버렸다는 소식,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되자 분신을 기도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한 여성 연예인은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기도 했다. 아랍계 최초로 미스 USA가 된 여성은 음주운전으로 체포되었다고 한다. 경찰청은 음주운전 관련 교통사고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북 지방경찰청은 2010년 도내 교통사고 사망자 6명 중 1명이 음주운전자라고 했다.

술자리가 잦은 이맘때면 으레 음주운전 근절 캠페인이 펼쳐진다. 굳이 알려주지 않아도 우리는 술이 몸에 해롭고 정신을 혼미하게 해 여러모로 위험을 초래한다는 점을 잘 안다. 그럼에도 우리는 술을 마신다. 그것도 많이.

몸 망가지고 실수하고

세계적으로 중상 이상 치명적 교통사고의 20~40%는 음주운전으로 발생한다. 살인, 가정 폭력, 아동 학대도 이에 못지않게 음주와 관련이 있다고 한다. 술은 사회에 큰 해악을 끼치고 엄청난 비용을 부담시키는 요인이다.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잦은 음주와 과음은 건강에도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 간, 췌장, 심혈관을 손상시키고 신경 퇴행 질환을 일으킨다. 암도 일으킨다.

적당한 술은 마음을 진정시키고 잠을 오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하지만 잠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사람은 술을 마시면 호흡이 중단되는 시간이 더 길어진다. 술을 많이 마시면 혈관이 수축돼 혈압이 상승하고 편두통과 동상이 악화된다.

술은 태아에게도 손상을 준다. 임신한 여성이 술을 마시면 태아가 알코올 스펙트럼 장애라는 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알코올 중독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기 중 약 3분의 1은 주의력 결핍, 과다활동 장애, 지능 저하 같은 증상을 보인다. 알코올이 태아의 정상적인 발달을 방해해 평생 학습 능력과 사회성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이렇게 술 때문에 중추신경계에 이상이 생기는 등 심신 발달에 문제가 나타나는 것이 태아 알코올 스펙트럼 장애다.

쥐를 대상으로 한 최근의 연구는 여기에 유전적인 요소가 있음을 보여준다. 뇌에는 갑상샘 호르몬 농도를 조절하는 유전자가 있는데 부모로부터 정상 유전자를 물려받은 태아는 엄마가 술을 마셔도 별문제가 없다. 엄마로부터 변이형 유전자를 받으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엄마의 유전자가 변이형이라도 아빠의 유전자가 정상이라면 문제가 없지만 엄마가 술을 마시면 아빠로부터 받은 정상 유전자가 억제될 수 있다. 그러면 태아의 뇌에 갑상샘 호르몬 농도가 높아져서 뇌 손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가 사람에게도 적용된다면 해결책은 간단하다. 엄마가 변이 유전자를 지니는지 여부를 검사하는 진단 키트를 만들면 된다. 지금의 과학기술이라면 어렵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면서까지 술을 마시고 싶은 엄마는 아마 거의 없을 것이다.

과음이 아니라 적당한 수준의 음주도 몸에 안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2002년 암스테르담 대학교의 연구진은 실수를 했을 때 알아차리는 일을 하는 뇌 부위를 조사했다. 술을 마시면 대개 반응이 느려지고 실수를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왔다. 그런데 연구진은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4% 때에도 즉, 소주 두 잔 정도만 마셨을 때에도 실수를 알아차리고 바로잡는 능력이 떨어진다는 결과를 얻었다.
1/4
이한음|과학칼럼니스트 lmglhu@daum.net
목록 닫기

사람은 술의 해로움 알면서도 과음할 운명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