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BEYOND SCIENCE/ 마지막회

기원전 1만년, 누가 바다를 정복했을까

돌하르방과 모아이가 닮은 까닭은?

  • 맹성렬 | 우석대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sunglyulm@gmail.com

기원전 1만년, 누가 바다를 정복했을까

1/3
  • 제주 돌하르방, 볼리비아 티와나쿠 석상, 칠레 서쪽 이스터 섬의 모아이 석상.
  • 바닷길로 2만5000km나 떨어진 곳의 석상들이 이상하게 닮아 있다.
  • 우연일까, 아니면 누군가가 문명을 전파한 흔적일까.
  • 신대륙과 구대륙 간 문명 전파의 흔적은 곳곳에서 발견된다.
  • 안데스 자락의 코카인이 이집트 미라에서 발견되고, 남태평양의 닭이 남미로 전해졌다.
  • 학자들은 그 옛날, 바다를 통해 전 세계로 문명을 전파한 이들은 항해술에 능했던 남태평양의 폴리네시아인이라고 추측한다.
기원전 1만년, 누가 바다를 정복했을까

1 볼리비아 티와나쿠의 엘 프레일레 2 제주도 돌하르방 3 4 발리 석상

문학평론가이자 역사여행가였던 고(故) 권삼윤 씨는 ‘신동아’ 2001년 12월호에 자신의 남미 안데스 여행기 ‘안데스의 축복, 티티카카湖에서 영혼을 씻다’를 기고했다. 그는 페루의 잉카 유적지인 쿠스코와 마추픽추를 여행한 후 페루 쪽에서 티티카카 호를 따라 버스를 타고 볼리비아로 넘어가 티와나쿠 유적을 방문했다. 이 글에서 그는 “티와나쿠에서 만난 한 돌 조각상이 제주 돌하르방을 꼭 닮았다”고 적었다. ‘엘 프레일레’라고 불리는 이 돌 조각상은 제주 돌하르방처럼 두 손을 앞으로 모으고, 눈에는 고글을 쓴 것 같은 모습이었다.

티와나쿠는 볼리비아의 수도 라파즈에서 72km 떨어진, 해발고도 3850m 고원지대에 위치해 있다. 티와나쿠에는 잉카 문명 이전인 기원전 1500년부터 기원후 1200년까지 문명이 존속했다고 전해진다.

상식적으로 판단할 때, 두 조각상이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은 그야말로 우연이다. 제주도와 티와나쿠는 무려 2만5000km나 떨어져 있다. 그것도 육로가 아닌 바닷길로. 그러나 만약 이 유사성이 어떤 문화적 전파에 의한 것이라면 얘기가 복잡해진다. 누군가 바다를 통해 이들 두 지역을 오갔다는 것인데, 솔직히 말해 상상하기 어려운 가정이다.

페루에서 제주로?

제주 돌하르방이 언제부터, 또 왜 만들어졌는지에 대해선 알려진 바 없다. 제주도 자생설, 몽골 기원설, 인도네시아 기원설 등이 거론될 뿐이다. 만약 돌하르방이 티와나쿠 석상과 관련이 있다면 그것은 인도네시아 기원설과 무관하지 않다.

조철수 전 히브리대 교수는 2000년 10월 ‘신동아’에 기고한 글 ‘메소포타미아 신화는 남방 해상로를 거쳐 전해졌다’에서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석상이 제주 돌하르방과 매우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이 주장을 구체적으로 정리한 사람은 한양대 명예교수인 고고학자 김병모다.

그의 책 ‘김병모의 고고학 여행’에 따르면 돌하르방은 적도 해류와 쿠로시오 해류를 타고 우리나라에 전파됐다.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베사키 사원 석상이 그 기원이라는 것이다. 그는 또 이스터 섬의 모아이 상과의 유사성도 지적하면서 제주도를 중심으로 한 석상 문화는 환태평양에서 동지나해로 연결되는 해양 문화가 한국에 전파된 결과라고 추정했다. 그의 주장을 도식적으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다. ‘페루(잉카 문명) → 이스터 섬 모아이 석상 → 인도네시아 발리 섬(베사키 사원 석상) → 필리핀 → 제주도 돌하르방.’

김병모의 문명 전파론은 토르 헤위에르달의 이론에 근거한다. 헤위에르달은 기원후 500년경에 신석기인들이 페루에서 폴리네시아(오세아니아 동쪽 해역에 분포하는 수천 개 섬)로 이주해 왔으며, 이들이 이스터 섬과 파카린, 마르케사스 군도 등에 잉카풍(風)의 석상 유적을 만들어놓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잉카 유적과 유사한 형태를 하고 있는 타이티와 사모아의 계단형 피라미드 역시 이들의 흔적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후 연구에서 폴리네시아인들이 남미가 아닌 동남아시아에서 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언어학적으로나 유전학적으로 남미보다는 동남아시아에 가깝다는 것이었다. 이는 남미에서 남태평양으로 문명이 전파됐다는 이전의 학설과는 다른 결론이었다.

어쨌건 남미와 동남아시아가 서로 문명을 주고 받았다는 증거는 여러 곳에서 확인된다. 티와나쿠 유적 연구에 50년을 바친 독일계 볼리비아 학자 아르투르 포스난스키는 “티와나쿠의 엘 프레일레 입석 조각상이 손에 쥔 것이 인도네시아식 단검인 크리스와 흡사하다”며 문명 전파 가능성을 제기했다. 대규모 인적 이동은 아니었다 해도 남미의 문물이 태평양 도서지역에 전파됐을 가능성은 있다는 것이다.

이집트의 코카인

1992년, 독일의 병리학자인 발라바노바는 기원전 1000년부터 기원후 400년 사이에 만들어진 이집트 미라 9개의 머리카락, 피부, 뼈에 포함된 성분을 조사한 뒤 놀라운 사실을 발표했다. “모든 샘플에서 코카인과 카나비노이드 성분이 검출됐고, 8개 샘플에서는 니코틴도 검출됐다”는 내용이었다.

카나비노이드나 니코틴은 구대륙에도 잘 알려져 있던 물질이라 놀라울 게 없었다. 하지만 코카인은 달랐다. 코카인 성분을 가진 코카 나무는 오직 남미 안데스 지역에만 존재했기 때문이다. 남미의 코카인이 어떤 방식으로든 태평양을 건너 이집트로 전파됐다는 강력한 증거로 떠올랐다.
1/3
맹성렬 | 우석대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sunglyulm@gmail.com
목록 닫기

기원전 1만년, 누가 바다를 정복했을까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