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TAR★데이트

상처 입은, 그래도 아름다운‘하늘이’ 장나라

  • 글·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장소협찬·‘충정각’(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상처 입은, 그래도 아름다운‘하늘이’ 장나라

  • 농익은 여성미가 물씬 풍긴다. ‘뉴논스톱’‘명랑소녀성공기’의 귀여운 말괄량이를 기대했는데 당황스럽다. 그녀는 말한다.
  • “저도 내년이면 서른이에요.” 그렇게 말하곤 살짝 웃는다.
  • 야심만만하게 준비한 영화 ‘하늘과 바다’가 논란에 휩싸이면서 큰 상처를 입었지만, 그래도 ‘하늘이’는 참~ 아름다웠다.
상처 입은, 그래도 아름다운‘하늘이’ 장나라
-여전히 귀엽고 아름답네요.

“감사합니다. 그런데 귀엽다고 하기에는 이제 나이가 좀 많죠.”

-이제 곧 서른, 서글프지 않아요?

“아니에요. 오히려 나이 들어 보이고 싶어 일부러 앞머리도 안 잘라요. 나이가 어려 보여서 캐릭터가 계속 한정되는 게 싫어요.”

상처 입은, 그래도 아름다운‘하늘이’ 장나라
-꼭 해보고 싶은 캐릭터 있어요?

“싸움질하는 역할 해보고 싶어요. 영화 ‘거북이 달린다’에서 김윤석 선배가 한 집요한 역할요. 죽을힘을 다해 뭔가를 쫓아가는 역할. 제 성격이 엄청 집요하거든요. 집요함으로 똘똘 뭉쳐 있어요.”

-영화 ‘하늘과 바다’가 논란이 되고 있어요.

“영화 얘기는 하고 싶지 않아요. 이미 많이 했고요. 제가 뭘 잘못한 건 아니잖아요. 이젠 피곤해요. 전 그냥 제 일을 한 것뿐인데 일이 이렇게 돼서….”

상처 입은, 그래도 아름다운‘하늘이’ 장나라
-대종상 얘기 하지 말까요?

“네, 더 할 얘기도 없어요.”

신동아 2009년 12월 호

글·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장소협찬·‘충정각’(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목록 닫기

상처 입은, 그래도 아름다운‘하늘이’ 장나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