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東亞-미래硏 연중기획 中·國·通

시진핑은 ‘習황제’가 되려는가 “권력 집중은 더 큰 개혁 위한 수단”

자오후지 前 중국공산당 중앙당교 교수

  • 이문기|미래전략연구원 원장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시진핑은 ‘習황제’가 되려는가 “권력 집중은 더 큰 개혁 위한 수단”

1/5
  • ●권력 강해야 정경유착 깰 수 있어
  • ●파열음 날 만큼 권력투쟁 심해
  • ●싱가포르式 일당우위 다당제로 갈 것
  • ●한국 대선은 학생회장 선거 같아
시진핑은 ‘習황제’가 되려는가 “권력 집중은 더 큰 개혁 위한 수단”

[지호영 기자]

자오후지(趙虎吉·64) 전 중국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헤이룽장(黑龍江)성 우창(五常)시에서 태어난 중국인이다. 한국인, 북한인과 정체성 일부를 공유한다. 부모 고향이 각각 평안도, 경상도다. 한국식 이름은 조호길.

중앙당교는 중국공산당 고위간부를 교육하는 기관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08년 국가부주석에 오른 후 교장을 맡았다. 마오쩌둥(毛澤東), 후진타오(胡錦濤)도 교장을 지냈다.

소련, 동유럽 공산주의가 몰락한 것과 달리 중국공산당은 어떻게 건재함을 과시하는가. 중국의 당-국가 체제는 어떻게 변화할까. 일당제 모델은 지속될 것인가. 시진핑으로의 권력 집중이 의미하는 건 뭘까. 공산당 당헌과 헌법에 시진핑 사상을 새겨 넣은 후 마오쩌둥 같은 반열에 올라 ‘시황제(習皇帝)’가 되려는가.

신동아-미래전략연구원 연중기획 ‘中·國·通’ 8회가 한국의 중국통이 아닌 한국, 북한과 정체성 일부를 공유하는 그를 만난 것은 내부자 시선으로 중국 정치권력의 특징, 본질을 탐구하기 위해서다.

“일자무식 노동자처럼 일해”

시진핑은 ‘習황제’가 되려는가 “권력 집중은 더 큰 개혁 위한 수단”

1949년 10월 1일 중국 베이징 톈안먼 성루에서 중화인민공화국 수립을 선포하는 마오쩌둥 초대 국가주석 및 혁명군사위원회 주석.

①무엇을 개혁하는가 ②왜 개혁하는가 ③어떻게 개혁하는가 ④개혁을 통해 어떤 나라를 지향할 것인가.

그는 1980년대 말 이 4가지 고민을 품고 베이징(北京)대 대학원에 늦깎이로 입학했다. 정치학박사 학위를 받은 후 25년간 중앙당교 교수로 재직하면서 중국공산당의 정치철학, 운영체계를 탐구했다.

젊은 시절엔 농촌 생산대대와 기업소에서 사회를 배웠다. 생산대장, 건축회사 반장 및 시공팀장, 공산주의청년단 서기로 일했다. 1978년 개혁·개방이 시작됐을 때 투먼(圖們)시 당위원회 선전부장이었다.

“우리 세대는 소학교를 온전히 다녔으나 6학년 때 문화대혁명(1966~1976)이 터집니다. 중학교에 가긴 했는데 공부를 제대로 못했어요. 마오쩌둥이 중학교를 6년제→4년제로 개편합니다. 4년제 중학교인데 문화대혁명 때라 공부는 하나도 안 했죠. 경제가 완전히 파산 상태였습니다. 일자리가 있었겠어요? 그러니까 하방이지, 하방.”

하방(下放)은 중국공산당이 당·정·군 간부의 관료주의·종파주의·주관주의를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고학력자, 지식분자를 낙후된 농촌, 변경의 공장으로 보낸 것을 가리킨다.

“두만강변 월청향으로 하방했습니다. 5년을 지냈는데 그곳에서 많이 배웠어요. 사회주의가 우월하다는데, 다들 왜 이리 가난한지 의문이 들더군요. 월청향에서 투먼시로 옮겨 건축회사에서 5년 일했습니다. 벽돌 쌓고, 시멘트 발랐어요. 일자무식 노동자처럼 밑바닥 삶을 살았죠.”

1/5
이문기|미래전략연구원 원장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목록 닫기

시진핑은 ‘習황제’가 되려는가 “권력 집중은 더 큰 개혁 위한 수단”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