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기획 | 文과 李의 적폐전쟁 |

“하나하나가 다 범죄…MB 수사 피하기 어려워”

‘적폐청산위원장’ 박범계 의원

  • 김경국|국제신문 서울본부장 thrkk@hanmail.net

“하나하나가 다 범죄…MB 수사 피하기 어려워”

1/3
  • ● 어떻게 묵히고 썩힐 수 있나
  • ● 국민 최대 관심사
  • ● 李정권 여론조작으로 朴정권 탄생
“하나하나가 다 범죄…MB 수사 피하기 어려워”
‘적폐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여당의 선봉에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있다. 박 의원은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이다. 민주당 최고위원이기도 한 박 위원장은 10월 16일 필자에게 “적폐청산은 집권당을 만들어준 민심을 받드는 일”이라며 “집권당이 국민의 최대 관심사이자 요구를 외면할 수는 없지 않으냐”라는 말로 강력한 적폐청산 추진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도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법무비서관을 지낸 친(親)문재인계 핵심 인사다. 문재인 정부 출범을 전후해서는 가장 강성의 ‘이명박-박근혜 9년 보수정권 저격수’ 역할을  하고 있다.

여권에서 말하는 ‘적폐’의 정의부터 듣고 싶습니다.
“우리는 겪지 않았어야 될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를 겪지 않았습니까. 현직 대통령이 파면되고 구속·기소되는 사태까지 벌어진 거죠. 이것은 박근혜 대통령이나 최순실 간의 단순한 개인관계에서 나온 돌출행동이 아닙니다. 국정농단의 원인을 거슬러 올라가다 보니 전 정부의 많은 적폐가 드러나게 된 겁니다. 대표적으로 이명박 정부의 광범위한 여론조작에 의해 박근혜 정권이 탄생한 것이니까요. 그래서 우리가 규정하는 적폐란 국정농단의 원인이 된 행위와 그 행위를 만든 제도라든지 문화 시스템이고, 이런 것들을 규명하고 개선하는 것을 적폐청산으로 보면 되겠죠.”


1/3
김경국|국제신문 서울본부장 thrkk@hanmail.net
목록 닫기

“하나하나가 다 범죄…MB 수사 피하기 어려워”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