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국정원 적폐청산 ‘내로남불’

넘버원 北전문가에서 ‘종북으로 몰렸다, 적폐로 구속’ | “정권 바뀌니 ‘경상도 수용소’로” “정권 실세에 5000만원 줬더라도…”

유성옥 前 국정원 심리전단장의 롤러코스터 같은 삶 | 행시 출신 국정원 엘리트가 문화재 수리공 된 까닭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aom

넘버원 北전문가에서 ‘종북으로 몰렸다, 적폐로 구속’ | “정권 바뀌니 ‘경상도 수용소’로” “정권 실세에 5000만원 줬더라도…”

1/4
유성옥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박해윤 기자]

유성옥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박해윤 기자]

채갑주 전 국정원 감사팀장 [박해윤 팀장]

채갑주 전 국정원 감사팀장 [박해윤 팀장]

국가정보원이 2000년 김대중-김정일 남북정상회담의 산파 구실을 했다. 김보현 3차장-서영교 대북전략국장-서훈 대북전략조정단장이 주역이다. 10월 21일 국고손실 혐의로 구속된 유성옥(60)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은 1차 남북정상회담 때 서훈 현 국정원장 밑에서 실무를 맡았다. 

유 전 단장은 국정원에서 손꼽히는 북한 전문가다. 2007년 노무현-김정일 남북정상회담은 김만복(국정원장)-서훈(3차장)-유성옥 라인이 조율했다. 2차 정상회담 합의문 초안을 작성한 게 유 전 단장이다. 

전직 국정원 고위 인사는 “2차 정상회담 때 김만복-서훈 간 경쟁 심리로 서훈 3차장보다 유성옥 전 단장의 역할이 더 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었으니 유 전 단장의 공로를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10월 2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혐의로 유 전 단장을 구속했다. 심리전단장 재직 시 온라인 게시글·관제 시위 등에 10억 원을 사용한 게 구속 사유다.


“원세훈에 휩쓸려…”

1, 2차 남북정상회담 때 핵심 역할을 한 인사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온라인 게시글 및 댓글 여론 조작과 관제 시위를 수행한 것이다. 유 전 단장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에선 햇볕론자로, 박근혜 정부 국정원에선 종북세력으로 몰려 수난을 당했다. 이번 정권에서는 적폐 행위를 한 것으로 지목돼 구속됐다. 지난 20여 년간 5개 정권에서 북한 전문가→햇볕론자→종북 세력→적폐 세력으로 롤러코스터 같은 삶을 산 것이다. 

국정원 한 관계자는 “유능한 데다 책잡힐 일은 하지 않는 전형적인 관료형 인물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무리한 행태에 휩쓸려 범죄 혐의자가 됐다”면서 안타까워했다. 

유 전 단장은 진주고, 고려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정치학)를 받았다. 1986년 국정원 공채에 수석으로 합격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까지 북한 관련 분야에서만 일했다. 북한 담당 부서는 직원들이 기피하던 곳이다. 

전직 국정원 고위 인사는 “유 전 단장은 국정원에서 넘버원으로 꼽히는 북한 전문가”라면서 “남북 장관급회담, 북핵 6자회담도 유 전 단장의 손을 거쳤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8차례나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단장이 2차 남북정상회담이 마무리된 뒤 맡은 직책이 심리전단장(2급)이다. 심리전단은 북한을 상대로 심리전을 벌이거나 북한의 심리전을 방어하는 역할을 한다. 

북한이 운영하는 온라인 대남 매체가 80여 개에 달한다. 통일전선부가 SNS 등을 통해 한국 정부를 비난하는 글을 유포하는 온라인 심리전 전담 조직을 운영한다. 북한은 1990년대부터 온라인 공간을 이용한 심리전이 남북 간 비대칭 전력으로서 유용하다고 판단해 대남 공작기구에 사이버 선전·선동을 전담하는 부서를 운영해왔다.

노동당 225국, 통일전선부, 정찰총국 등이 한국인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사이버 공간에서 정부 정책을 비방하는 심리전 공격을 전개했다. 국내외 일부 세력도 프락시 서버를 통해 IP를 제3국으로 변경해 북한 매체에 접속한 후 북측 주장을 실시간으로 국내에 유포했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넘버원 北전문가에서 ‘종북으로 몰렸다, 적폐로 구속’ | “정권 바뀌니 ‘경상도 수용소’로” “정권 실세에 5000만원 줬더라도…”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