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총력특집 | 지방선거 대예측 |

충남, ‘안희정 아바타’도 통한다?

  • 홍세미|머니투데이 더리더 기자 semi4094@mt.co.kr

충남, ‘안희정 아바타’도 통한다?

1/3
  • ● “安 불출마, ‘여당의 오만’으로 비칠 것”
    ● “보수야당, 배지 달고 베팅하기 쉽지 않아”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왼쪽부터)[동아DB, 홍진환 동아일보 기자]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왼쪽부터)[동아DB, 홍진환 동아일보 기자]

충청 정세는 ‘지역 유지’가 쥐고 있다. 충청을 대표하는 정치인을 떠올리면 명확해진다. 심대평 전 충남지사(전 지방자치발전위원장)의 아버지 심재갑은 교육계에 몸담은 지역 유지였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진석 의원은 각각 정운갑·정석모 전 의원의 아들로, 아버지 이름을 업고 정치를 시작했다. 이완구 전 총리도 지역에서 꽤 이름이 알려진 유지 집안에서 자랐다.


1/3
홍세미|머니투데이 더리더 기자 semi4094@mt.co.kr
목록 닫기

충남, ‘안희정 아바타’도 통한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