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文정부 운명 가를 지방선거 大해부 |

중간 판세 점검

“청와대발 실정(失政) 봇물 ‘문재인 견제심리’ 확산”

  •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중간 판세 점검

1/3
  • ● 70% 지지율 ‘불안한 모래성’
    ● 가상화폐, 최저임금, 일자리, 단일팀…민심 이반 조짐
    ● “홍 대표 막말 논란 탓 한국당 반대급부 못 누려”
지난해 5월 2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지난해 5월 2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새해 각 언론사 여론조사 결과는 ‘더불어민주당의 지방선거 압승’을 가리켰다. 여권은 지방선거 승리에 각별한 의미를 둔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기자에게 “중앙권력 교체 못지않게 지방권력의 민주적 통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부여당에 지방선거 승리는 ‘정권교체의 완성’을 뜻한다. 

여론조사상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 전부를 차지할 것 같지만, 민주당 사람들은 가끔 불안한 속내를 비친다. ‘조작된 관제 여론조사’라는 자유한국당 주장에 동조해서가 아니다. 이들은 “청와대가 요즘 컨디션이 영 안 좋은 것 같다”고 걱정한다. 

몇몇 정치권 인사의 관점에서 보면, 최근 청와대발 실정(失政)이 봇물 터지 듯 나오고 있다.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표와 청와대의 번복은 무능·무소신으로 비쳤다. 청와대가 법무부의 강공을 알고도 모른 척했다는 논란도 나왔다. 문 대통령의 지지층인 20, 30대는 청와대 게시판에 분노를 쏟아냈다. 

시민단체 경력을 공무원 호봉에 반영키로 한 방침은 여론 반발로 없던 일이 됐다. 이 정부엔 운동권-시민단체 출신 ‘어공(‘어쩌다 공무원’의 준말)’이 유독 많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청와대가 북한 미사일로부터 민간을 방어하는 훈련엔 별로 신경을 안 쓰면서 대통령과 청와대 직원용 탄저균 치료제를 구입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중간 판세 점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