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文정부 운명 가를 지방선거 대해부 |

오만한 민주당, 분열하는 진보?

격전 현장 취재 | 울산

  • | 최재필 자유기고가 jp_choi@hotmail.com

오만한 민주당, 분열하는 진보?

1/3
  • ● 민주당, 지지율 오르자 진보 후보 단일화에 난색
    ● 한국당 소속 김기현 시장 어부지리?
김기현 울산시장.(왼쪽)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인재영입위원장. [동아DB]

김기현 울산시장.(왼쪽)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인재영입위원장. [동아DB]

“보수는 부패로 망하고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말이 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 말이 딱 들어맞는 지역이 있다. 바로 진보·노동 1번지로 불리는 울산시다. 

70%를 넘나드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 덕분에 울산의 진보진영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첫 진보 시장’ 탄생을 꿈꾸고 있다. 그러나 지역 정가에서는 시장 선거는 물론이고 구청장 선거, 시·도의원 선거에서 완패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하다. 

왜 그럴까. 울산의 진보진영은 지금까지 선거에서 단일화를 ‘관행’처럼 해왔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그렇게 한다면 선전이 예상된다. 그러나 이번엔 쉽지 않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국정운영 지지율 때문이다. 집권여당에 유리한 선거지형이 만들어지다 보니 더불어민주당은 노동계와 단일화할 필요성을 적게 느낀다고 한다. 민주당 울산시당 한 관계자는 “후보 단일화에 대한 입장이 없다. 당 지지율이 높은 상황에서 자칫 노동계와 ‘자리 나눠 먹기’로 비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올챙이 적 생각 못 해”

노동계에선 이런 민주당에 대해 “개구리가 올챙이 적 생각을 못 한다”면서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다. 울산지역 노동계 한 인사의 말이다. 

“울산은 노동자의 도시이고 노동계 정당이 제1야당 역할을 해왔다. 민주당은 별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지지율이 올라가고 조직이 커지니 민주당이 후보 단일화에 대해 회의적인 목소리를 내며 오만한 태도를 보이는 것 같다. 후보 단일화가 안 되면 울산은 또 한 번 보수 야당의 손에 넘어갈 것이다.” 

노동자 출신으로 울산 북구청장 출마를 준비 중인 김진영 전 울산시의원은 “정권이 바뀌어도 울산의 ‘집권당’은 여전히 자유한국당이다. 단 한 차례도 ‘진보 시장’을 배출한 적이 없다”며 “그동안 진보진영 정치권과 노동계가 후보 단일화를 통해 일대일 구도를 만들었기에 그나마 한국당과 엎치락뒤치락하는 싸움을 해왔다”고 말했다. 

지난 10년간 울산광역시장 선거에선 자유한국당이 계속 승리했다. 기초단체장만 놓고 보면 지난 2010년 제5회 지방선거에서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를 통해 민주노동당 소속 윤종오 후보를 북구청장에 당선시킨 게 전부다. 다만 20대 총선에선 후보 단일화를 통해 진보진영은 북구(윤종오)와 동구(김종훈)에서 승리했다. 

“다자 대결은 필패이고 양자 대결은 승리”라는 지역 노동계의 주장은 수치로도 어느 정도 증명된다. '국제신문'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해 12월 24일부터 26일까지 울산지역 성인남녀 80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울산시장 후보 적합도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현 시장 31.0%, 민주당 소속 송철호 민주당 울산인재영입위원장 15.1%가 나왔다. 이어 정갑윤(한국당) 의원과 임동호(민주당) 시당위원장이 각각 8.1%, 권오길(민중당)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장이 3.9%, 심규명(민주당) 변호사가 3.8%, 조승수(정의당) 전 의원이 3.7%, 이영순(민중당) 전 의원이 1.9%를 얻었다. 

수치상 한국당, 민주당, 노동계 후보가 3자 대결을 벌이면 김 시장이 승리하는 것으로 나온다. 반면, 김 시장과 민주당 송철호 위원장 간 양자 대결이 되면 송 위원장이 48.1%를 얻어 김 시장(40.4%)을 7.7%포인트 앞선다.


1/3
| 최재필 자유기고가 jp_choi@hotmail.com
목록 닫기

오만한 민주당, 분열하는 진보?

댓글 창 닫기

2018/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