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총력특집 | ‘한반도의 봄’ 기회 혹은 함정 |

北이 파놓은 5가지 덫

“선제타격 막고 시간 벌려는 사기극일 수도”

  •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北이 파놓은 5가지 덫

1/3
  • ● 주한미군·美핵우산 제거 요구할 것
    ● ‘체제 보장’ ‘비핵화 이행’ 先後가 중요
    ● 北이 준 선물은 한미군사훈련뿐?
    ● 南이 ‘보증’ 선 대화… 탈 나면 비난 쏠려
    ● ‘통 큰 결심’이라면 大전환 시작
3월 5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오른쪽)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3월 5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오른쪽)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한반도에 불어온 봄기운이 느껴지는 ‘北 사실상 ‘핵무기포기’ 용의 밝혀’ 제하 기사를 요약해보자. 

①핵무기 보유로 한반도에 긴장의 파고를 높이던 북한이 사실상 핵무기를 포기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②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직접 언급하면서 “북한은 핵무기를 가져야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③비핵화에 대한 이 같은 언급이 김 위원장의 입을 통해서는 처음 나온 데다 그것도 남측 고위 정부 인사를 직접 만난 자리에서였다는 점에서 한층 무게가 실린다. ④김 위원장이 “핵무기를 한 개도 가질 이유가 없다”고 말하면서 그 전제로 ‘체제 안전 보장이 관철된다면’이라는 조건을 달았으나 미국으로부터 안전 보장만 약속받는다면 핵을 과감하게 버릴 수 있음을 천명한 것이다.
 
한반도에 ‘운명의 봄’이 도래했다. 4월 남북정상회담·5월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됐다. 핵동결→사찰→비핵화 과정에는 지뢰밭이 가득하나 ‘2018년 봄’은 한반도 정세의 역사적 전환점으로 기록될 수 있다. 3월 9일 미국 CNN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만남을 ‘너무 놀라워 가늠하기 힘든(mind-boggling) 정상회담’이라고 평했다. 또한 비핵화를 논하는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을 이끌어낸 공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여러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고 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北이 파놓은 5가지 덫

댓글 창 닫기

2018/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