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 - 미래연 연중기획 중·국·통 | 김재철 가톨릭대 교수

‘국제주의 vs 민족주의’ 틀로 본 중국

“‘중국식 강대국 외교’는 美 추종 더는 않겠다는 뜻”

  • | 이문기 미래전략연구원 원장,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국제주의 vs 민족주의’ 틀로 본 중국

1/4
  • ● 국제주의와 민족주의가 외교정책 두고 경쟁
    ● 국제질서 참여·수렴 국제주의 vs 타국은 ‘아래’ 급진민족주의
    ● ‘민족주의 중국몽’ 채택한 시진핑… 국제주의자 입 닫는 형국
    ● 미·중 충돌? 넘버원 확실해야 대외정책 수월해
김재철 가톨릭대 교수. [박해윤 기자]

김재철 가톨릭대 교수. [박해윤 기자]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는 신흥 강국과 기성 대국이 전쟁으로 치닫는 것을 ‘투키디데스 함정’이라고 일컫는다. ‘펠로폰네소스 전쟁사’를 쓴 기원전 4세기 역사학자 투키디데스는 그리스를 폐허로 만든 펠로폰네소스 전쟁이 신흥국 아테네의 부상에 따른 패권국 스파르타의 두려움 때문에 일어났다고 설명한다. 

독일이 제해권을 쥔 영국에 대항해 일어난 유틀란트 해전(1916), 20세기 최강으로 떠오른 미국에 신흥 강국 일본이 도전한 태평양전쟁(1941) 또한 투키디데스 함정의 사례다. 앨리슨 교수에 따르면 신흥 강국의 부상이 기존 강국을 무너뜨린 16개 사례 중 12사례가 전쟁으로 귀결됐다. 중국과 미국은 투키디데스 함정에 빠질 것인가.
 
중국의 부상이 촉발한 질문 중 하나가 ‘중국이 세계와 어떤 관계를 형성할 것인지’다. 중국은 국제체제에 참여해 성장을 이룬 데 힘입어 ‘세계 속의 중국’으로 남을 것인가? 아니면 증대된 힘을 활용해 국제체제를 자국의 선호에 맞게 재구성하는 ‘중국식 세계’를 추구할 것인가? 중국의 선택은 한국을 포함한 세계의 운명에 영향을 끼칠 것이다.


대외개방 거치면서 성장한 국제주의

김재철(57) 가톨릭대 교수(정치학)는 ‘국제주의’와 ‘민족주의’를 창(窓)으로 삼아 중국의 대외정책을 들여다본다. 국제주의와 민족주의가 외교정책을 두고 경쟁해왔으며 ‘세계와 어떤 관계를 형성할 것인지’에 대해 중국은 여전히 확실하고 분명한 답을 찾지 못했다고 그는 설명한다. 

그는 한국외대 중국어과를 졸업한 후 미국 워싱턴대에서 ‘중국의 당 개혁 : ‘당의 지도원칙’의 재개념화’ 제하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중국의 외교전략과 국제질서’(2007), ‘중국, 미국 그리고 동아시아 : 신흥 강대국의 부상과 지역질서’(2015) 등을 출간했다. ’중국과 세계: 국제주의, 민족주의, 외교정책’(2017)으로 한국정치학회 2017년 올해의 학술상을 받았다. 3월 2일 서울 광화문 미래전략연구원에서 그를 만나 ‘중국과 세계’를 주제로 대담했다. 

중국에 대한 한국의 인식은 분열적입니다. 역사·문화·영토 갈등의 주범이면서 인류가 가진 보편 가치를 무시하는 나라라는 부정적 인식과 한국 경제의 미래에 중요한 나라라는 긍정적 인식이 혼재합니다. 

“중국이라는 거대 시장을 활용해 경제적 이득을 얻어야겠는데 섞이고 싶지는 않다고 할까요.” 

중국에 대한 국내의 많은 연구가 ‘중국의 시각’을 강조하는 반면 ‘중국과 세계’는 국제주의와 민족주의라는 보편적 틀을 통해 접근합니다. 이 책에서 강조하고 싶은 게 무엇이었는지요. 

“국제주의와 민족주의라는 보편적 프레임을 통해 중국의 대외적 행태를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중국은 다르다’는 점을 강조하면 중국인은 숨기는 게 많으며 이기적이라는 편견을 갖게 마련입니다. ‘중국도 다른 나라와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을 부각해야 중국인을 정확하게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개혁·개방 이후의 중국은 세계 속의 정당한 구성원이 되고자 했습니다. 세계와 상호작용을 통해 배울 것은 배우고 수용할 것은 수용했고요. 이러한 사실을 지적하고 싶었습니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국제주의 vs 민족주의’ 틀로 본 중국

댓글 창 닫기

2018/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