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文, 安, 黃 속도 내는 대선열차

“‘15억 차떼기’ 불법자금 받고 ‘대통령 탄핵’ 앞장”

‘젊고 깨끗한’ 안희정의 두 얼굴

  • 허만섭 기자 | mshue@donga.com, 조현주 | hjcho@donga.com

“‘15억 차떼기’ 불법자금 받고 ‘대통령 탄핵’ 앞장”

  • ● 1억 담은 쇼핑백 15개 SM5 트렁크에 실어
  • ● 불법자금 4억9000만 원, 아파트 구매 등 사적으로 유용
  • ● 2억 받고 1억만 반환
  • ● 부산 업체에서 받은 돈 ‘향토장학금’으로 합리화
  • ● ‘박연차 상품권’ 5000만 원 받아
  • ● 김문수 “안희정 같은 비리 전력자는 대통령 안 돼”
  • ● 김일성 따르고 미국 배척한 ‘반미청년회’ 주도
  • ● 김희상 “안희정 대통령 되면 한미동맹 깨질 것”
  • ● 안희정 “돈 수수는 관행·실수…국익 보고 안보 판단”
“‘15억 차떼기’ 불법자금 받고 ‘대통령 탄핵’ 앞장”
안희정 충남지사(이하 안희정)가 요즘 대선 판에서 뜨고 있다. 여론지지율 1위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를 위협할 것 같다는 예상이 나온다. ‘시대교체’ 슬로건을 내건 53세의 젊고 깨끗한 이미지가 강점으로 꼽힌다. 그는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과도 대연정” 같은 레토릭으로 중도·보수 표까지 긁어모으겠다고 한다. 그래서 ‘헌 기름장어(반기문), 새 기름장어(안희정)’라는 말도 나온다. ‘충청대망론’으로 상징되는 지역기반도 그에게 보탬이 되고 있다.

그러나 안 지사를 “결국 내려갈 사람”으로 보는 정치인도 적지 않다. 이들은 “안희정의 두 얼굴” “안희정의 씻기지 않을 흑(黑)역사”에 대해 이야기한다.

“죄질 가볍지 않아”

안 지사의 ‘어두운 리스트’의 윗줄엔 ‘불법자금을 받은 행적들’이 자리 잡고 있다. 안 지사는 1월 22일 대선출마선언문을 발표했다. 이 선언문 중간쯤 어디에서 그는 “언제나 저보다 당이 먼저였습니다. 당이 감옥에 가라면 갔습니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구속 전력에 대해 자신이 ‘대신 총대 메고 감옥 간 의리파이자 희생자’인 듯 묘사한 것이다. 그러나 그의 금품 수수는 이와는 거리가 먼, 당시 수사·판결 용어로 “죄질이 가볍지 않은 행동”이다.

‘안희정의 차떼기’는 ‘한나라당 차떼기’에 버금간다. 검찰 수사기록에 따르면, 제16대 대통령선거 운동이 한창이던 2002년 11월 어느 날 오후 7시쯤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측근 안희정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부근 이면도로에 SM5 승용차를 세워둔 채 운전석에 앉아 있었다. S사 임원이 다가와 운전석 유리창을 똑똑 두드리자 안희정은 차에서 나와서 SM5의 트렁크를 열었다. 임원은 현금 1억 원이 든 쇼핑백 15개를 트렁크가 꽉 차도록 옮겨 실었다. 앞서 안희정은  S사와 이렇게 돈을 주고받기로 약속해둔 상태였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007작전하듯  트렁크 한가득 재벌 돈을 받은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다. 이런 행각을 벌인 사람이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하나까지는 몰라도 국가원수인 대통령이 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특히 차떼기는 ‘부정부패의 상징’과 같다. 한나라당 차떼기의 주역인 서돈웅 전 의원은 정치 일선에서 물러났다. 차떼기도 보수는 일벌백계하고 진보는 다 빠져나가나”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전문은 시판 중인 신동아 3월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입력 2017-02-16 15:28:3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15억 차떼기’ 불법자금 받고 ‘대통령 탄핵’ 앞장”

댓글 창 닫기

2017/03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