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연 할까, 조연 할까

“직접 출마? 운명 예단할 수 없지…” “안희정, 文 넘지도 탈당도 못할 것”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 정현상 기자 | doppelg@donga.com

“직접 출마? 운명 예단할 수 없지…” “안희정, 文 넘지도 탈당도 못할 것”

1/2
  • ● 탈당? 장담할 수 없어
  • ● 킹메이커 노릇 하기 싫지만…
  • ● 非文 진영 연쇄회동 “당 언로 막혀 있다”
“직접 출마? 운명 예단할 수 없지…” “안희정, 文 넘지도 탈당도 못할 것”

[동아일보 김재명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무엇을 선택할까. 그의 앞엔 안희정 충남지사 지원, 탈당 후 제3지대행, 독자 대선 출마설, 더민주당 잔류 등 여러 선택지가 놓여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해 20대 총선을 승리로 이끌었고,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만드는 등 킹메이커로 능력을 발휘해왔다. 차기 19대 대통령선거에서도 그의 진가가 발휘될까.

1월 30일 기자들과 만난 김 전 대표는 본인의 탈당설에 대한 질문에  “2월 말까지 기다려보라, 순교하려고 한다”고 말해 그 진의에 대한 추측이 난무했다. 개헌론자인 김 전 대표가 더민주당 비례대표직을 버리고서라도 자신과 뜻을 같이하는 이들과 함께 제3지대를 만들어 개헌에 매진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주류였다.

하지만 2월 1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통화에서 “독일에 다녀와서 순교하겠다”는 발언의 진의에 대해 묻자 김 전 대표는  “내가 이제는 어느 정도 내 입장을 정리할 시기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독일에 다녀온 다음에 어떠한 정치적인 결심을 하게 되면 그런 방향으로 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 해서 얘기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 모호한 답변에 대해 진행자가 다시 묻자 “내가 순교를 할 수 있는 그런 정신으로 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순교라는 의미가 “더민주를 탈당한 후 개헌을 기치로 내건 제3지대 빅텐트를 만들어서 정계개편에 나선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김 전 대표는 다시 “지금은 뭐라 얘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김 전 대표는 독일 뮌헨안보회의(2월 17~19일) 참석차 서울을 떠난다. 과연 돌아와서 어떤 보따리를 펼쳐놓을까. 출국 직전 ‘신동아’가 다시 그의 진의를 캐물었다.

‘대세 짓눌려 눈치나 봐서야’

▼ 많이 바쁘신 듯하다.

“항상 그렇고, 뭐 특별히 다른 건 없다.”

▼ 16일 독일 출장 다녀온 뒤 발표할 게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허허.”

▼ 탈당할 가능성도 있나?

“허허, 그것도 모르는 일. 내가 장담할 수 없는 것이고.”

▼ 박영선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김종인 전 대표의 선택에 따라 민주당 내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수도 있고, 안 일어날 수도 있다고 했다. 무슨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인가.

“지금은 딱히 할 말이 없다.”

김 전 대표를 잘 아는 정치권 인사 A씨는 “박 의원의 발언은 안희정 지사에 대한 공개 지지를 집단으로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 같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안 지사에게 조언은 하되 지원은 하지 않겠다고 했으니 말 그대로 이해하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움직임은 심상찮다. 김종인 전 대표와 민주당 내 비문(非文) 의원 20여 명은 2월 14일 만찬 회동을 갖고 친문 중심의 당 운영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표는 “개혁과 개헌에 대해 의원들이 적극 나서야 한다. 문 전 대표에게 쓴소리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 언로가 막혀 있다. 2016년 1월 15일(자신이 당 대표로 취임한 날) 이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 대세에 짓눌려 눈치나 보고 할 얘기도 하지 못해서야 되겠나”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A씨는 전했다.

▼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급등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를 넘어설 수 있을까.

“당내에선 어렵다.”

▼ 그러면 대선 레이스에서 뛰어본들 무슨 의미가 있나. 안 지사가 탈당해야 가능성이 있다는 것 아닌가.

“뭐, 당을 나올 수 있나(당연히 없지).”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직접 출마? 운명 예단할 수 없지…” “안희정, 文 넘지도 탈당도 못할 것”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