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직격 인터뷰

“文 집권 시 한미동맹 와해…나라 망하는 건 순식간”

안보우선론자 남재준 대선 참전錄 〈前 국정원장〉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文 집권 시 한미동맹 와해…나라 망하는 건 순식간”

1/4
  • ● 이랬다저랬다 安…철학 없는 안보觀
  • ● 중국에 종속되는 길로 가선 안 돼
  • ● 中, 以夷制夷로 한미동맹 균열 노려
  • ● 선제타격? 전쟁불사 의지 없으면…
“文 집권 시 한미동맹 와해…나라 망하는 건 순식간”

남재준 전 국정원장 [박해윤 기자]

남재준(73) 전 국정원장은 안보 우선론자다. 안보를 가운데 놓고 세상을 본다. 육사 25기로 군영(軍營)에 들어갔다. 육군참모총장(2003~2005)·국정원장(2013~2014)으로 일했다. 정사각형처럼 살았다. 외골수·고집불통이라는 비난과 강직·반듯하다는 찬사가 엇갈린다.

“중국이 미국과의 군비 경쟁에 나섰다. 스텔스 전투기(J-20)와 항공모함(랴오닝함)도 만들었다. 일본은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북한은 또 어떤가. 안보를 지켜낼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
남 전 원장도 19대 대통령선거에  나섰다. 당선될 가능성은 영(零)에 수렴한다. “안보 위험(risk)을 관리할 능력을 갖춘 사람이 군(軍)통수권자를 맡아야 한다”는 게 출마의 변(辯).

“북한이 15~20kt 전술핵 20여 기를 보유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핵능력을 강화하고자 280kt급 핵실험을 하리라는 전망도 나온다. 또한 미중이 한반도를 최전선으로 삼아 대결한다. 중국이 무섭게 군사력을 강화하고 있다. 군사 충돌 위협이 거센데도 국론은 찢어졌다.”

“그러면 사람도 아니지…”

남 전 원장의 세상은 직각이다. 안보는 종교요, 애국은 행동수칙이다. 세상을 직각으로 보면 주관주의에서 비롯한 견해를 앞세우기 쉬우나 중국이 동아시아에서 패권 의지를 드러내면서 안보 환경이 요동치는 상황에서 안보 우선론자 시각에서 시국관, 대통령론을 듣는 것도 의미가 있다. 

-미중의 ‘사드 인질’이 됐다.
“중국 눈치를 보는 것은 비극적인 일이다. 생존 수단으로 들여오는데 왜 중국을 신경 쓰나. 사드 배치는 생존권과 관련한 주권적 결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월 6, 7일 정상회담에서 사드 배치, 북핵 문제와 관련해 서로 이견(異見)만 확인했다는 평가다. 워싱턴은 정상회담 직후인 4월 8일 호주로 향할 예정이던 핵추진 칼빈슨 항모전단을 한반도 인근 서태평양 지역으로 이동배치했다. 정상회담 직전엔 중국 랴오닝 항모전단이 서해와 보하이(渤海)만 일원에서 기동했다. 한반도 일대가 중국의 항모 굴기(崛起)와 미국의 제해권이 충돌하는 최전선인 것이다.

-베이징이 아직은 워싱턴을 직접 건드리지 못하니, 한국을 미국의 아바타로 삼아 경제 보복에 나섰다.
“한국 국론이 분열돼 중국의 의도가 먹혀들어가니 그렇게 행동하는 것이다.”

-사드 배치에 유보적 태도를 보인 대선 후보도 있다.  
“그렇게 하면 사람도 아니지…. 사드 배치를 철회하면 그것은 국가가 아니다. 이웃 나라가 어려운 게 있다고 살아남을 방책을 포기하는 게 국가인가.”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文 집권 시 한미동맹 와해…나라 망하는 건 순식간”

댓글 창 닫기

2017/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