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중기획 | 청년 일자리 금맥 찾기

“골프장 경영의 핵심… 숨은 블루오션의 세계”

‘골프장의 예술가’ 그린키퍼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골프장 경영의 핵심… 숨은 블루오션의 세계”

1/4
  • 잔디, 수목 등 골프장 코스를 관리하는 그린키퍼는 10년 전만 해도 단순 기능직 취급을 받았지만 지금은 골프장의 핵심 인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코스관리를 알아야 골프장 경영을 제대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골프장 전문경영인의 요람이 된 그린키퍼의 모든 것을 살펴보았다.
“골프장 경영의 핵심…  숨은 블루오션의 세계”

골프 구력이 미천한 ‘백돌이’ 기자가 이런 말을 하는 게 우습긴 하지만, ‘공 칠 맛이 나는’ 골프장을 만나면 스코어와 상관없이 기분이 좋다. 페어웨이와 그린이 잘 정비돼 있을 뿐 아니라, 공을 칠 때 잔디에서 좋은 느낌을 받게 되는 골프장이 그렇다. 골프에 입문하고 한동안은 사라진 공을 찾으러 다니느라 다른 데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근래 들어서야 골프장 풍광이 눈에 들어오고, 코스의 전반적인 모양새, 페어웨이와 그린의 상태가 보이기 시작하면서 느끼게 된 사실이다.

하루는 경사가 심한 곳에 홀컵이 조성돼 있어 퍼팅에 어려움을 겪은 동반자가 “그린키퍼가 어젯밤에 부부싸움을 했나, 왜 이런 곳에 홀컵을 만들었어” 하고 투덜거렸다. 그린키퍼(Green Keeper)는 골프장 코스 내 잔디, 수목, 시설물, 조경 등을 유지, 관리하는 코스관리자를 말한다. 티업 지점을 설정하고, 홀컵 위치를 정하는 것도 그린키퍼의 일이다. 골퍼의 경기력에 절대적 영향을 끼치는 존재인 셈이다.

슈퍼인텐던트(Superintendent)

과거 그린키퍼는 단순히 ‘잔디를 관리하는 기능직’ 정도로 인식됐다. 지금도 그린키퍼로 입사하면 처음엔 잔디 깎는 일 등 허드렛일부터 시작해 일각에선 ‘3D업종’으로 인식하기도 한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그린키퍼를 슈퍼인텐던트(Superintendent)라고 한다. 슈퍼인텐던트는 골프장의 코스관리뿐 아니라 조직의 인력관리, 운영을 위한 예산 편성, 경기운영 관리 등 경영적인 부분까지 관장한다. 우리나라로 치면 부사장, 본부장, 지배인의 역할을 하는 셈이다.

우리나라에서도 그린키퍼 출신으로 지배인, 본부장은 물론 CEO에 오른 경우가 점점 늘고 있다. 그만큼 그린키퍼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대명레저산업 비발디파크 골프사업부를 총괄하는 김진철 총지배인(상무이사)도 그린키퍼 출신이다. 입사 17년 만인 2012년 총지배인에 올랐다. 1995년 그린키퍼 일을 시작한 그는 “처음 일을 시작할 때부터 경영관리에 관심을 갖고 영업자료 분석 등을 공부했다. 그 결과 코스관리와 영업관리를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고, 골프장 최고경영자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심규열 한국골프장경영협회 한국잔디연구소장은 “골프장에서 그린키퍼의 역할이 중요해지는 것은 시대적 흐름”이라고 말한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골프 인구에 비해 골프장 수가 적었다. 골프장으로서는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아도 늘 만원이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골프장 수가 급증했다.

당연히 골프장 사이에 고객을 유지하기 위한 서비스 경쟁이 치열해졌다. 캐디와 프런트 직원들의 서비스, 식당의 음식 맛도 중요하지만 골퍼들이 골프장을 다시 찾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은 잔디 상태 등 코스 품질일 수밖에 없다. 그걸 책임지는 사람이 그린키퍼다. 심 소장은 “그린키퍼의 코스 관리 역량에 따라 코스 품질이 결정되고, 이에 따라 그린피 경쟁력, 원가관리 등이 좌우된다”고 강조한다.

“골프장 비용 항목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게 코스관리 비용이다. 전체 지출 예산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코스관리 비용을 절감할수록 골프장으로서는 이익이 늘어나게 된다. 그런데 그 비용을 줄이려면 코스관리에 대해 제대로 알아야 한다. 그린키퍼가 경영에 참가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김진철 이사는 “그린키퍼는 코스관리를 할 때 ‘관리를 위한 관리’를 하지 말고 경영자로서의 자세를 갖고 코스관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조건 코스관리 원가를 낮추는 게 아니라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연구하고, 노력해야 한다. 관리에 비용을 아끼지 않지만 낭비는 안 된다는 뜻이다.”

1/4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골프장 경영의 핵심… 숨은 블루오션의 세계”

댓글 창 닫기

2017/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