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중국인 유학생 리포트

사드 역풍, 국내 중국인 유학생 일자리 ‘직격탄’

  • 마몽몽|성균관대 신방과 4학년 mandysendme@live.cn

사드 역풍, 국내 중국인 유학생 일자리 ‘직격탄’

1/2
  • ● “대리구매, 관광객 안내, 과외 다 끊겨”
  • ● “중국 관련 정규직도 급감”
사드 역풍, 국내 중국인 유학생 일자리 ‘직격탄’

한국에 거주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공연 모습.[동아일보 구자룡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싸고 한·중 양국 간 갈등이 지속되면서 한국 내 중국인 유학생들이 취업은 물론이고 아르바이트 일자리 구하기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 본토의 중국인들이 요청한 화장품 등 한국산 상품을 한국에서 세일 기간에 비교적 싸게 구매해 중국에 부쳐주는 ‘대리구매’는 한국 내 중국인 유학생들의 쏠쏠한 아르바이트 수단이었다. 그러나 사드 여파로 한국산 상품 구매 요청이 뚝 끊기면서 중국인 유학생들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것. 



“가게에 중국인 손님 없으니…”

사드 역풍, 국내 중국인 유학생 일자리 ‘직격탄’

한국 내 중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열린 취업 박람회.[동아일보 최혁중 기자]

연세대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왕모(24) 씨는 “한국에서 4년째 유학하면서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대리구매를 해왔다. 최근 중국에서 한국 제품을 사지 않는 분위기가 형성돼 대리구매 일이 거의 끊겼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세관에서 한국 제품에 대해 세금을 많이 물리기도 한다”고 밝혔다. 

고려대 어학원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마모(여·19) 양은 지난 2016년 한국 유학길에 올랐다. 마양은 “평일에는 어학원에서 한국어 4급 과정을 배우고 주말에는 서울시내 한 화장품 가게에서 중국인 손님을 안내하는 아르바이트를 해왔다. 하지만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할 일이 없어졌다. 그만두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 한국 여행 규제, 비자 발급 요건 강화 조치가 이어지면서 최근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눈에 띄게 줄었다. 중국인의 왕래가 잦던 서울 명동과 경복궁, 제주도에선 중국인 관광객 급감이 쉽게 감지된다. 지난 3월 크루즈 선박을 타고 한국의 한 항구에 온 중국인 관광객 3400여 명은 배에서 내리지 않고 떠났다. 중국인 관광객의 급감이 국내 중국인 유학생의 일자리를 없애는 양상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 중국인 대학원생에 따르면, 많은 중국인 유학생이 ‘중국어 과외’ 아르바이트를 해 학비와 생활비를 충당했는데, 사드 문제 이후 중국어 과외 자리가 끊기는 일이 허다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한국 대학생들도 청년실업 문제에 직면해 있지만, 한국 내 중국인 유학생들도 한·중 관계가 악화되고 양국 간 경제교류가 위축되면서 마찬가지로 일자리를 구하는 데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1/2
마몽몽|성균관대 신방과 4학년 mandysendme@live.cn
목록 닫기

사드 역풍, 국내 중국인 유학생 일자리 ‘직격탄’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