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대 리포트〉 이색테마기획: 빌딩

“117~123층 전망대 이용객들에 ‘화재대피방법’ 안 알려”

‘초고층빌딩’ 롯데월드타워의 무신경?

  • 조응형|고려대 철학과 4학년 bobocho@naver.com

“117~123층 전망대 이용객들에 ‘화재대피방법’ 안 알려”

1/2
  • ● “불나면 옥상으로?…혼란 우려”
  • ● “‘63분내 전원 대피’ 믿기 어려워”
“117~123층 전망대 이용객들에 ‘화재대피방법’ 안 알려”
초고층빌딩은 보통 한 도시를 상징하는 랜드마크가 된다. 사람들이 초고층빌딩에 특별한 관심을 보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서울 송파구 잠실에도 마침내 123층, 555m 높이의 롯데월드타워가 세워졌다.

초고층빌딩을 언급할 땐 항상 ‘건물이 너무 높아 화재 시 인명구조에 취약할 것’이라는 우려가 따라다닌다. 최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초고층빌딩 ‘토치 타워’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초고층빌딩 화재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높아졌다. 토치 타워는 682가구가 거주하는 84층 아파트로, 8월 건물 외장재에서 발생한 화재로 빌딩 절반이 불에 탔지만 사상자가 한 명도 없어 이슈가 됐다. 그렇다면 롯데월드타워는 화재에 어느 정도 안전할까?



“15~21개 층 내려와야”

롯데월드타워 측은 미국의 IBC(In-ternational Building Code) 및 국제소방협회의 인명 안전 요구 조건을 반영해 롯데월드타워의 재난 안전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한다. 롯데월드타워는 화재 시 60대 승강기 중 19대를 피난용 승강기로 사용한다. 피난용 승강기는 20개 층마다 1곳씩 있는 피난안전구역(22층, 40층, 60층, 83층, 102층)에 설치돼 있다. 피난안전구역(피난안전층)은 화재 발생 시 바깥과 완전히 차단돼 2시간 이상 화재로부터 버틸 수 있다고 한다. 롯데월드타워 관계자는 “어느 층에서든 최장 15분이면 가장 가까운 피난안전구역으로 대피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117~123층에 위치한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재난 대피 요령을 안내받지 못하고 있었다. 롯데월드타워 측의 설명대로라면, ‘서울스카이’를 이용하는 이용객들은 화재 시 15~21개 층을 걸어서 내려와 가장 가까운 피난안전구역인 102층으로 대피해야 한다. 필자가 접한 다수의 서울스카이 이용객 모두는 “피난안전구역이나 피난안전층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필자의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다.

불이 나면 102층까지 걸어서 이동해야 한다는 점을 알고 나서 대부분의 이용객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7세아들을 데리고 전망대를 방문한 송모(42) 씨는 “피난용 승강기가 따로 있는 줄도 몰랐다. 안내 책자에도 없고 사전 안내도 못 받았다. 영화관에서도 간단한 대피 요령을 알려주는데, 이 빌딩에선 전달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7세 아들과 함께 120층 전망대를 구경한 지모 씨는 “불이 나면 아들을 품에 안고 18층을 걸어 뛰어서 내려와야 한다니 생각만 해도 두렵다”고 했다.

필자는 롯데월드타워 1층에서부터 전망대까지 직접 이용하는 내내, 롯데월드타워 측으로부터 화재 시 대피 방법과 관련된 어떠한 안내도 받지 못했다. 전망대 입장권을 받아 승강기에 탑승하기까지 약 40분의 대기 시간에도 화재 대피 관련 안내는 없었다.

승강기를 타고 전망대로 이동하는 1분 남짓한 시간에도 전면 디스플레이를 통해 롯데월드타워의 구조를 간략히 보여주는 영상이 재생됐을 뿐이었다. 피난안전층으로 대피하라는 말은 없었다. 

전망대에 올라간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필자는 117~122층 전(全)층 전망대를 모두 이용했는데, 이 과정에서 대피 요령을 설명하는 어떠한 그림이나 영상이나 음성도 접하지 못했다. 계단을 가리키는 ‘비상구’ 표지 정도가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정보의 전부였다. 그나마도 몇몇 비상구 표지는 화재 발생 시 이용할 수 없는 일반 승강기 쪽을 가리키고 있어 실제로 불이 나면 고객들이 큰 혼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됐다.


1/2
조응형|고려대 철학과 4학년 bobocho@naver.com
목록 닫기

“117~123층 전망대 이용객들에 ‘화재대피방법’ 안 알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