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의 삶

“나라 사랑, 효도, 나눔 이걸 잊으면 가치 없는 삶일 뿐”

고종 황녀 故 이문용 여사 양아들 권송성 씨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나라 사랑, 효도, 나눔 이걸 잊으면 가치 없는 삶일 뿐”

1/4
  • ● “박근혜 구속영장실질심사 날 국립묘지 찾아 울었다”
  • ● 골드 어워드상, 마틴루터킹상, LA명예시민상 수상
  • ● “아이들 잘돼야 나라 잘되는 법” 후원 이유
  • ● ‘나라사랑’ ‘효도’ ‘나눔’ 전파에 여생 바칠 것
“나라 사랑, 효도, 나눔 이걸 잊으면 가치 없는 삶일 뿐”

[이상윤 기자]

오너가 아닌 이상 여든이 다 된 나이에도 월급을 받으며 일한다는 건 축복이다. 권송성(77) 씨는 그런 점에서 축복받은 사람이다. 지금도 국보디자인, 동부전기산업, 동아전기부품, 아태산업개발, 한양건설 등 5개 회사 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그는 과거 현대, 대우, 성원, 백강 등 수많은 건설사에서 회장, 고문으로 모셨을 정도로 건설업계에서는 살아 있는 전설로 통한다.

그가 건설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은 쉰 살이 되던 1990년경부터였다. 전에는 전북 전주에서 운수회사와 서비스회사를 운영했다. 늦은 나이에 뛰어든 건설업계에서 여든이 다 되도록 현역으로 일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권 회장은 “운이 좋아서”라며 겸손해했다.

“제가 복이 많은 사람입니다. 제가 잘나서가 아니라, 저와 인연을 맺은 회사마다 하는 일이 잘됐어요. 그래서 그런지 저를 믿고 쓰려는 사람이 많았어요. 그 점에 대해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말은 이렇게 해도 권 회장은 경쟁이 치열한 건설업계에서 탁월한 공사 수주 능력을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한번 인연을 맺은 분들과 좋은 인연을 쌓다 보니 인맥이 넓어진 덕분이죠. 하지만 공사는 인맥보다 신뢰가 중요합니다. 최선을 다해 좋은 건물을 만들어주고, 낭비를 줄여 회사 수익을 높여주고, 부하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챙기는 데에도 소홀히 하지 않으려 노력했습니다.”

기자가 권 회장을 만난 이유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남다른 인연 때문이다. 권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이 정계에 입문할 때부터 해마다 정치후원금을 보낸 열성 지지자다. 그의 당선을 위해 전국을 돌아다닌 것은 물론, 2012년 대선 전날엔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당선을 위해 기도했을 정도다.



한마음병원 이사장 박근혜

“나라 사랑, 효도, 나눔 이걸 잊으면 가치 없는 삶일 뿐”

1980년 양어머니 이문용 여사(앞줄 오른쪽)를 모시고 박근혜 당시 한마음병원 이사장을 만난 권송성 고문.

-박근혜 전 대통령과 특별한 인연이라도 있나요.
“신세를 진 일이 한 번 있어요. 제가 양어머니로 모신 분이 있는데, 고종황제의 딸인 이문용 여사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온 후 양어머니께서 꼭 한 번 만나고 싶다고 하셔서 1980년에 한마음병원 이사장이던 박근혜를 찾아갔습니다. 당시 한마음병원은 서대문구 충정로 종근당 건물 뒤편에 있었어요. 박근혜 이사장은 흔쾌히 양어머니를 만났고, 병원장을 불러 직접 진찰도 받게 해줬어요. 그 후 양어머니가 돌아가실 때까지 약도 보내주었습니다. 그 고마움을 지금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 후에도 인연이 이어졌나요.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육영수 여사와 박정희 대통령 기일마다 국립묘지를 찾았는데, 그때 종종 만났죠. 생신 때는 꽃을 보냈어요. 대통령이 된 후에도 보냈는데, 다른 사람들이 보낸 것은 돌려보냈다는데 제가 보낸 것은 늘 받았어요. 따로 만난 적은 없고요.”
 
-육영수 여사와 박정희 전 대통령 기일을 챙기는 이유는.
“두 분을 존경하기 때문이죠. 박정히 대통령은 어쨌든 보릿고개를 없애고 우리를 이만큼 잘살게 해주신 분 아닙니까. 육영수 여사는 전주에 있는 나환자마을을 직접 방문하셨는데, 환자들 손을 잡으며 눈물을 흘리시는 걸 보고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비명에 돌아가신 후 40년 넘게 찾아뵙고 있습니다.”


1/4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나라 사랑, 효도, 나눔 이걸 잊으면 가치 없는 삶일 뿐”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