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코스피 3000 시대 주식투자법

한국판 골디락스 상당 기간 ‘청신호’

왜 오르나? 어디까지 오르나?

  • 김성봉|삼성증권 WM리서치팀장 , 유승민|삼성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전략팀장

한국판 골디락스 상당 기간 ‘청신호’

1/3
  • ● 경기 좋고 물가 안정된 ‘호시절’
  • ● 4차 산업혁명 수혜에 기업 구조개선 효과까지
  • ● 유럽, 신흥공업국, 인프라 자산에도 관심을
한국판 골디락스 상당 기간 ‘청신호’
골디락스(Goldilocks)는 경제의 오르고 내림, 즉 심한 경기변동이 없으면서 만족스러운 수준의 경제성장률이 장기간 지속되는 흐름을 말한다. 그러면서도 물가 불안이 없는, 한마디로 경기가 좋은데도 부작용이 없는 ‘호시절’을 통틀어서 표현하는 단어다. 불확실성이 지속적으로 낮게 유지되면 기업의 투자는 활발해지고 고용은 증가한다. 가계소득 또한 증대된다. 주식시장은 이러한 선순환 덕분에 활황을 보인다.



주식시장은 ‘선순환’ 활황 중

골디락스의 대표적 사례는 1996년부터 2000년까지 이어진 미국의 경제 상황이다. ‘신경제’라고도 불린 이 시기, 4% 수준의 높은 경제성장률이 5년간 이렇다 할 등락 없이 지속됐다.

저(低)유가와 중국의 디플레 수출(중국산 제품이 낮은 수출가격을 형성하는 것), IT 기술의 비약적 발전이 가져온 생산비용 하락(생산성 증가) 등으로 계속된 고성장에도 물가는 낮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다. 같은 기간 증시는 130%에 달하는 폭발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요즘 국내 금융시장 주변 환경은 골디락스 경제 환경과 크게 다르지 않다. 경기, 물가, IT 발전 등이 ‘한국판 골디락스’를 가능케 하는 요인들로 판단된다.

우선 경기를 살펴보자. 올 4월 국제통화기금(IMF)은 6년 만에 처음으로 2017년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4%에서 0.1%포인트를 올렸다. 국내에서도 한국개발연구원(KDI)이 2013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올렸다. 이런 점들은 모멘텀의 측면에서 의미 있는 변화가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물가도 디플레이션 위협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 원유를 포함한 원자재 가격이 2007년 때처럼 상승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중앙은행의 긴축 속도도 매우 완만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늘날 시장의 화두는 4차 산업혁명이다. 인공지능, 모바일,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고, 그것이 생산성 개선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금융시장은 이미 그 가능성을 반영하는 추세다. 이 점은 1990년대 미국의 골디락스와 같은 상황을 기대하게끔 하는 대목이다.



채권 낮추고 주식 높이고

한국판 골디락스 상당 기간 ‘청신호’

통관 기준 수출이 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는 요즘이다. 수출 증대에 힘입어 국내 기업 주가는 연일 상승 중이다. 지난 7월 31일 인천 송도 신항의 컨테이너 터미널.[뉴스1]

또한 증시가 가장 불편해하는 것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인데, 그중 불확실성이 과거 어느 때보다 낮아지면서 글로벌 붐(Boom) 사이클이 도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제대로 된 경기회복은 투자 확대로 이어지고, 이런 결과로 최근 들어 고용 증가가 나타나고 있다. 또 이것이 소비로 연결되면서 재고 감소와 생산 확대로까지 이어지기 시작했다.

한편 글로벌 교역량 증가로 신흥국들도 체력을 회복하는 중이다. 전반적인 설비 가동률이 상승하면서 투자 지표도 개선되기 시작했다. 미국의 민간설비투자 상승세 전환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따른 투자 등은 예상보다 큰 경기회복 기대감까지 준다. 이에 더해 유동성도 풍부하고, 중앙은행들조차 과격한 긴축 의지를 내보이지 않아서 유동성 장세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블룸버그 전망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증시는 5% 수준의 매출 성장률과 23% 수준의 이익 성장이 기대된다. 이는 금융위기 이후 구조 개선에 나선 기업들이 소폭의 매출 증가에도 큰 폭의 이익을 낼 정도로 체질을 바꿨기 때문이다. 이른바 기업 구조 변화가 성공한 것이다. 

이제 기업들은 어지간한 정치적 충격과 낮은 성장에도 이익을 낼 수 있을 만큼 면역력을 갖췄다. 올 하반기 주식시장이 긍정적일 것이라는 대표적인 근거가 여기에 있다.

한편 올 하반기 글로벌 투자시장에서는 위험자산이 선호받는 경향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역사적으로 볼 때 위험자산 선호 및 유지를 결정하는 중요 변수는 글로벌 경기와 긴축정책인데, 현재는 글로벌 경기가 좋고 각 국가의 긴축정책이 강화될 가능성이 낮아 위험자산이 선호되는 국면이다. 기업의 실적도 개선되는 흐름이라 위험자산을 매수 후 보유(Buy and Hold)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1/3
김성봉|삼성증권 WM리서치팀장 , 유승민|삼성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전략팀장
목록 닫기

한국판 골디락스 상당 기간 ‘청신호’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