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브랜드 스토리

‘차세대 수소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선도

현대차그룹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차세대 수소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선도

1/3
  • ●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 2위 달성 기대
  • ● 달리는 공기청정기, 움직이는 발전소 역할 가능
  • ● 2020년까지 31종 개발…친환경차 로드맵 발표
‘차세대 수소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선도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수소전기차를 내세워 미래 성장동력으로 손꼽히는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하려는 현대차그룹의 구상이 구체화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8월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선보인 데 이어, 현재 14종인 친환경차를 2020년까지 31종으로 대폭 확대하는 그룹 차원의 친환경차 로드맵을 공개했다. 향후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을 현대차가 주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내연기관차와 같은 성능

지난 8월 17일 현대차가 여의도 한강공원 ‘수소전기하우스’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차세대 수소전기차엔 현대차가 지금까지 쌓아온 친환경차 전기동력 시스템 기술력, 한 단계 진보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그리고 미래 자동차 기술력 등이 집대성되어 있다. 핵심 기술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효율, 성능, 내구, 저장 등 4가지 부문 모두 지금 현대차가 생산하고 있는 투싼ix 수소전기차보다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등 최고 수준의 친환경성과 상품성을 확보했다.

먼저, 연료전지의 성능 및 수소이용률을 한 단계 올리고, 투입한 연료 대비 효율을 의미하는 ‘시스템 효율’을 부품의 고효율화를 통해 60%로 높였다. 기존 55.3%였던 것과 비교해 약 9% 향상시킨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 항목에서 국내 기준 항속거리 580km 이상을 구현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연료전지시스템 압력 가변 제어 기술 적용으로 차량의 최대 출력을 기존 대비 약 20% 이상 향상시켜 163마력(PS)을 달성함으로써 동급 내연기관차와 동등한 성능을 확보했다. 그뿐만 아니라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시스템의 핵심기술인 막전극접합체(MEA)와 금속분리판 기술을 독자 개발하는 등 기술 국산화와 함께 수소전기차에 최적화된 핵심부품 일관생산체계 구축을 통해 가격 경쟁력도 갖췄다.

그동안 수소전기차의 기술적 난제 가운데 하나가 추운 지방에서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차세대 수소전기차’는 섭씨 영하 30도에서도 시동이 걸리도록 냉시동성을 개선했다. 아울러 10년 16만km 수준의 연료전지 내구 성능 기술을 적용해 일반 내연기관차 수준의 내구성을 확보했으며, 수소 탱크 패키지 최적화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저장 밀도를 확보했다.

이외에도 현대차가 개발 중인 최첨단 미래 기술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적용했으며, 원격 자동 주차 보조와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첨단 편의·안전 사양을 갖춰 주행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한층 높였다.


1/3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차세대 수소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선도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