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위기의 암호화폐

정신과전문의가 분석한 비트코인 열풍

“‘도박 중독’ 유전자와 불안 사회 합작품”

  • | 박한선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 신경인류학자 hansonpark@snu.ac.kr

정신과전문의가 분석한 비트코인 열풍

1/5
  • ● 아쉬움과 후회 만드는 ‘반사실적 사고 경향’
    ● 인간의 상상력이 내린 벌 ‘아포페니아’
    ● 올라도 불안, 떨어져도 불안 ‘포모-퍼드 주기’
    ● ‘마음 이론’으로 본 ‘다함께 가즈아!’
[양회성 동아일보 기자]

[양회성 동아일보 기자]

“몇 년 전에 비트코인을 1만 원어치만 사둘걸” 

아마 많은 사람이 이런 후회를 하고 있을 것이다. 비트코인은 지난 5년 사이에 약 2만 배 뛰었다. 당시에 1만 원만 투자했다면 1월 말 현재 2억 원이다. 만약 7년 전에 1만 원어치를 샀다면 현재는 75억 원이다. 일약 갑부의 반열에 오르는 것이다. 

이러한 한탄은 아무리 해도 소용없다. 5년 전에는 비트코인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이었고 비트코인의 가치가 이렇게 많이 오르리라고 생각한 사람도 없었다. 잘못한 것이 없는데도 후회하는 것이다. 

인간의 뇌는 후회를 하도록 설계돼 있다. ‘…할걸, …했었더라면’ 하는 반추능력이 없으면 같은 실수를 반복하게 된다. 그래서 인간은 과거 경험을 돌이켜보며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진화했다. 대략 4~7세경 반추 능력이 발달하고, 이 시기가 지나면 진짜 ‘현실’과 ‘있을 수 있는 현실’을 구분할 수 있다. 인간이 가진 독특한 인지 능력이다. 

예를 들어 산타클로스 할아버지 선물로 거대한 인형의 집을 원한 아이가 있다고 해보자. 크리스마스 날 아침 포장을 열어보니 실망스럽게도 선물은 동화책 두 권이었다. 안 그래도 산타클로스의 존재가 미심쩍은 아이라면 당장 아빠에게 달려가 따질 것이다. 이 따위 동화책은 당장 가져가고 대신 인형의 집을 달라고 말이다. 아빠는 분명한 현실이고 산타클로스는 ‘의심스러운’ 현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아이는 지난 1년간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반성하는 쪽을 택한다. ‘내가 동생에게 더 착하게 했더라면…’ 하며 후회하는 것이다. 아빠에게 따져봐야 만족스러운 수준으로 선물이 수정될 가능성은 아주 낮다. 하지만 산타를 흡족하게 한다면 집채만 한 인형의 집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상상 속 존재와 현실의 인물을 구분할 수 있는 나이가 돼도 산타클로스에 대한 믿음이 꽤 오래 지속되는 이유다.


1/5
| 박한선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 신경인류학자 hansonpark@snu.ac.kr
목록 닫기

정신과전문의가 분석한 비트코인 열풍

댓글 창 닫기

2018/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