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위기의 암호화폐

실리콘밸리에서 본 암호화폐의 현주소

관련 시장 급성장, 실제 사용 많지 않아

  • | 황장석 ‘실리콘밸리 스토리’ 작가·전 동아일보 기자 surono@naver.com

실리콘밸리에서 본 암호화폐의 현주소

1/4
  • ● 창업 6년 만에 ‘거대 공룡’된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 암호화폐 ICO에 ‘큰손’ 투자자 관심 집중
    ● 급격한 가격 변동…“누가 쓰려 하겠나”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사무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샌프란시스코 프런트스트리트 1번지 빌딩. 38층 규모의 빌딩 외부와 1층 로비 어디에도 코인베이스 회사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 [사진·황장석]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사무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샌프란시스코 프런트스트리트 1번지 빌딩. 38층 규모의 빌딩 외부와 1층 로비 어디에도 코인베이스 회사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 [사진·황장석]

“무슨 일입니까? 누굴 찾아왔습니까?” 

매번 겪는 일이지만 샌프란시스코 시내 건물의 경비직원들은 매우 사무적이다. 아니 그동안의 경험으로 보자면 퉁명스러운 쪽에 가깝다. 이날 만난 그 건물 경비직원도 그랬다. 이해는 간다. 빌딩 안으로 종종 약이나 술에 취한 홈리스(homeless)가 들어와 사람들과 시비 붙는 일이 잦은 곳이니. 이날도 근처에 주차를 하고 5분 정도 건물까지 걸어오는 도중 웃통을 벗은 채 주차하는 차량에 다가가 주먹으로 내리치며 욕설을 퍼붓는, 흰자위에 핏발이 잔뜩 선 중년 홈리스 남성을 만난 터였다.


실리콘밸리에서 본 암호화폐의 현주소
2월 2일 오전 10시 40분, 샌프란시스코 마켓스트리트(Market Street) 548번지 건물에 찾아간 건 한 회사 주소가 거기로 돼 있었기 때문이다. 회사 이름은 코인베이스(Coinbase). 그런데 경비직원은 코인베이스라는 회사가 해당 건물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확인해주었다. 구글 검색에 등장한 회사의 공식 주소 ‘마켓스트리트 548번지’는 코인베이스의 ‘우편물 수령 주소’ 일뿐이었다. 

할 수 없이 구글 검색으로 코인베이스의 실제 주소를 찾아 헤맸다. 누군가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Reddit) 게시판에 써놓은 글이 눈에 들어왔다. 프런트스트리트(Front Street) 1번지 건물 고층에 있다는 것. 그곳으로 찾아갔다. ‘우편물 수령 주소’에서 도보로 2~3분 거리에 있는 38층 건물이었다. 1층엔 한 은행이 입주해 있고, 여러 회사의 명패가 로비에 걸려 있었다. 하지만 코인베이스는 이번에도 찾을 수 없었다.


1/4
| 황장석 ‘실리콘밸리 스토리’ 작가·전 동아일보 기자 surono@naver.com
목록 닫기

실리콘밸리에서 본 암호화폐의 현주소

댓글 창 닫기

2018/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