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승연 회장 관심사업’ 한화 63빌딩 면세점 휘청

외국인 외면, 적자행진, 주가 폭락…

  • 최재필 | 자유기고가 jp_choi@hotmail.com

‘김승연 회장 관심사업’ 한화 63빌딩 면세점 휘청

1/3
  • ● 2015년 김 회장 “더 높은 목표 향해” 면세점 독려
  • ● 2016년 300억대 적자 예상…면세점 사업 포기說
  • ● 여행업계 “개성 없고 서비스 미흡…롯데 배워라”
  • ● 본사 63빌딩 이전 승부수도 별무효과?
  • ● 한화 “초기 투자비용 많아서…장기적으로 봐야”
‘김승연 회장 관심사업’ 한화 63빌딩 면세점 휘청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2016년 1조 클럽 가입한다.’

2015년 9월 3일 한화그룹의 갤러리아면세점63(서울 면세점)을 다룬 한 경제신문 기사 제목이다. 한화그룹의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가 서울시내 신규 면세점 사업권을 따내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면세점을 열기로 한 지 2개월 정도 지났을 때다. 이 회사는 2016년부터 5년간 서울 여의도 63빌딩의 4개 층(지하 1층~지상 3층)을 활용해 1만72㎡ 규모의 ‘갤러리아면세점63’을 운영한다.

금융권도 한화 63빌딩 면세점에 대해 ‘매출 상승 기대’ ‘기업가치 개선 가능성’ 같은 장밋빛 전망을 쏟아냈다. 유안타증권·신영증권·NH투자증권 등은 신규 면세점 사업자가 발표된 2015년 7월 10일을 전후해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에 대해 ‘매수’ ‘강력 매수’ 의견과 함께 주당 20만 원이 넘는 목표주가를 내놓았다.

2015년 유안타증권 김모 애널리스트는 “첫해 예상 매출액은 약 6000억 원 수준”이라며 “국내 면세점 중 가장 수익성이 좋은 시내 면세점, 그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큰 서울지역 시내 면세점 특허권 획득으로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실적과 기업가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이 회사의 2016년 예상 총 매출액은 1조1089억 원으로, 매출 1조 원 돌파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63빌딩 면세점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물이다. 그래서 증권사들도 이런 ‘재벌 오너 프리미엄’을 얹어서 전망한 측면이 있다. 사주가 ‘작심’하고 달려드는 만큼 기업 역량이 이곳으로 총집결될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실제로 김 회장은 셋째 아들인 김동선 한화건설 팀장을 면세점 태스크포스(TF)팀에 합류시킬 정도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밋빛 전망, 김승연 프리미엄

김 회장은 2015년 신년사에서도 “유통 등 서비스사업 분야에서 어려운 시장 환경을 딛고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계와 금융권에서는 이를 ‘면세점 사업에 진출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받아들였다.

사주의 ‘오더’가 떨어진 후 한화의 발걸음은 빨라졌다. 한화는 신규 면세점 특허를 따내기 위해 63빌딩 내에 9900㎡ 규모의 면세점에다 쇼핑·엔터테인먼트·식음료시설 2만6400㎡를 연계해 아시아 최고의 문화쇼핑센터를 만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63빌딩을 중심으로 여의도와 한강 일대 관광 인프라를 개선하겠다는 공약도 내놓았다. 인근 노량진 수산시장과 63빌딩, KBS, 한강유람선, 국회의사당을 잇는 관광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이를 위해 한강유람선 프로그램, 노량진수산시장 투어, 여의도 봄꽃 축제, 서울 세계불꽃축제 같은 13개 관광 진흥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내용이었다.

63빌딩에 면세점이 생기면 명동과 종로에 집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분산시켜 서울 서남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논리도 폈다. 당시 한화 측은 “63빌딩 주변에는 선유도공원 등 관광 요지가 많아 관광 클러스터 구축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시내 면세점이라는 새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은 그룹 차원의 기조”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넓은 주차장 텅텅 비어

‘김승연 회장 관심사업’ 한화 63빌딩 면세점 휘청

갤러리아면세점63. [동아일보]

그로부터 1년여가 지난 현재, 한화의 면세점 사업은 어떤 상황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낙제점에 가깝다. 오너의 의중은 빗나갔고, 면세점은 그룹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긴커녕 적자투성이 계륵(鷄肋)으로 전락하는 모양새다.

최근 오후 2시쯤 63빌딩 갤러리아면세점63을 찾았다. 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들로 붐빌 것이라는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수십여 대의 대형 버스가 주차할 수 있는 면세점 주차장엔 관광버스 3~4대만 덩그러니 주차돼 있었다. 면세점 사업권을 따낼 당시 넓은 주차장을 최대 장점 중 하나로 손꼽은 것을 떠올리면 ‘썰렁’하기만 했다.

한강공원, 선유도공원, 국회의사당 등 주변 관광지에 중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관광지로서는 뭔가 부족한 듯했다. 한강공원에는 관광객이 즐길 만한 시설이 부족해 보였고, 면세점 앞엔 재건축대상 아파트 단지가 마주하고 있어 관광지라는 느낌과는 거리가 있었다.

1/3
최재필 | 자유기고가 jp_choi@hotmail.com
목록 닫기

‘김승연 회장 관심사업’ 한화 63빌딩 면세점 휘청

댓글 창 닫기

2017/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