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업 화제

현대모비스 | 자율주행기술에 사활 걸고 미래차 시대 선도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현대모비스 | 자율주행기술에 사활 걸고 미래차 시대 선도

1/2
  • 스스로 알아서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운전하는 자율주행차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일찍이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진력해온 현대모비스는 최근 현대차 쏘나타에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데 이어, 2020년까지 성능과 신뢰성을 담보한 자율주행차 양산 준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 자율주행기술에 사활 걸고  미래차 시대 선도

[사진제공 현대 모비스]

현대모비스 | 자율주행기술에 사활 걸고  미래차 시대 선도

[사진제공 현대 모비스]

#운전자가 목적지를 입력하자 자동차는 5G 통신망을 통해 최적의 경로를 검색하고 주행을 시작한다. 자동차는 외부와 끊임없이 통신하며 주행 환경을 파악하고, 최적 경로를 실시간 업데이트하며 도로를 달린다. 자동차가 스스로 주행하기 때문에 탑승자는 이동 중 전면 디스플레이를 통해 영상회의를 하거나, 자료를 검토하며 업무를 볼 수도 있고, 부족한 잠을 자거나 동영상을 시청할 수도 있다.

#차량 내부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운전자 건강 상태를 파악하던 자동차는 운전자가 갑작스레 건강이상 증세를 보이자 가장 가까운 병원에 자동으로 전화를 연결하고, 운전자가 편히 쉴 수 있게 좌석을 젖힌다.

현대모비스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 Consumer Electronic Show)에서 선보인 자율주행 시뮬레이션의 일부다. 이 자리에서 현대모비스는 ICT기술이 어떻게 미래자동차에 접목될 수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선보여 전 세계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자율주행차는 기본적으로 센서를 통해 상황을 인식하고, ECU(전자제어장치) 등에서 이를 파악해 기계장치들을 제어하며 주행이 이뤄진다. 하지만 외부 상황 인지 센서가 아무리 발전해도 앞의 앞 차량이 갑자기 차선을 바꿨다든지 하는 돌발 상황까지 파악하기는 힘들다. 따라서 자율주행 차량의 발전을 위해선 차량과 사물 간의 통신을 의미하는 V2X(Vehicle to X) 통신 기술의 발전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 즉, 차량과 인프라 또는 차량과 차량이 통신을 이용해 서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주변 상황을 공유함으로써 차량 주변뿐만 아니라 더 넓은 지역의 환경을 정확하게 인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쏘나타’에 자율주행기술 탑재

현대모비스는 V2X 통신기술이 포함된 자율주행차 기술 확보에 주력했고, 2014년 보행자 인식, 전방 차량 추월, 상황별 자동제동·가속·감속 기능을 구현하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회사의 명운을 걸고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자율주행자동차 완성의 전제 조건인 첨단운전자지원(DAS) 기술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미 적응형 순항제어장치(SCC), 차선이탈방지 및 제어장치(LDWS & LKAS), 상향램프자동 전환장치(HBA&ADB),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지능형 주차보조 시스템(SPAS),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등의 기술 양산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미 현대차 ‘쏘나타’에 자율주행기술을 탑재했다. 차량 앞·뒤·측면에는 레이더 5개와 전방 카메라 1개, 제어장치(MicroAutobox)가 장착됐으며, 각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는 차 주변 360도를 감지해 각종 주행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이들 정보를 바탕으로 자율주행차는 앞 차와의 거리 유지, 충돌 방지, 차선 변경 등을 스스로 수행하며, 최고 시속 110km까지 시스템 제어가 가능하다.


1/2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현대모비스 | 자율주행기술에 사활 걸고 미래차 시대 선도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