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월드포커스

형제국 단교, 봉쇄에 ‘카타르’가 사는법

“개혁·개방, 국격 높이기로 위기 탈출”

  • 이세형 동아일보 기자 | turtle@donga.com

형제국 단교, 봉쇄에 ‘카타르’가 사는법

1/4
  • ● 사우디 인구의 10%, 국토 면적 5%
    ● 사막에 젖소목장 조성하고 식량 생산기지 구축
    ● 외국인 영주권 대폭 허용하고 복지 혜택 확대
주변국들과의 단교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카타르에서는 최근 타밈 빈 하마드 알 사니 국왕의 얼굴을 그린 대형 벽보 위에 국민들이 애국과 충성 메시지를 쓰는 캠페인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오레두 유튜브 동영상 캡처]

주변국들과의 단교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카타르에서는 최근 타밈 빈 하마드 알 사니 국왕의 얼굴을 그린 대형 벽보 위에 국민들이 애국과 충성 메시지를 쓰는 캠페인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오레두 유튜브 동영상 캡처]

2017년 6월 5일 중동에서는 새로운 갈등이 갑작스럽게 터졌다. ‘세계의 화약고’인 중동에서 국가, 종파, 민족의 차이로 인한 갈등은 특별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이날 불거진 갈등은 지금까지와 양상이 사뭇 달랐고 강도가 셌다. 

바로 ‘카타르 단교 사태’다.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등이 주도한 이번 사태는 중동에서 가장 결속력이 강한 정치·경제 연합체인 걸프협력회의(GCC)의 분열을 의미한다. 군사적 충돌은 없었다. 하지만 같은 종파(이슬람교 수니파), 언어, 문화를 지닌 이른바 ‘형제국’에 대한 외교관계를 한순간에 끊어버리고, 외교관 추방과 국경 봉쇄 등의 조치를 취했다는 점에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우디 등 단교 선언 국가가 주장하는 단교 배경과 사태 해결의 필요조건도 석연치 않았다. 이들은 아직까지 국제사회를 설득할 만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카타르가 테러 집단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사태 해결을 위한 조건으로 이란과의 관계 축소, 알자지라 방송(카타르에 본부를 둔 ‘중동의 CNN’) 폐쇄, 2022년 월드컵 개최 포기 등을 요구하고 있다. 당연히 카타르에서는 “단교 선언 국가들이 주권을 침해하는 요구를 하고 있다.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사태 발발 초기에는 ‘작은 나라’ 카타르가 언제 손을 드느냐에 관심이 집중됐다. 총인구 약 240만 명 중 자국민이 30만 명 정도에 불과한 카타르는 러시아와 이란 다음으로 천연가스 매장량이 많은 부국(富國)이다. 카타르의 구매력평가(PPP) 환율 기준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017년 4월 기준 12만9110달러로 UAE(6만8420달러)와 사우디(5만5480달러)를 크게 앞선다. 하지만 카타르가 봉쇄조치를 주도하는 사우디를 이겨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됐다. 사우디는 카타르와 비교했을 때 인구수가 약 3100만 명으로 100배, 국토 면적도 약 200만㎢로 200배나 되며 중동과 수니파의 맹주다. 게다가 GCC 6개국에서 자국을 제외한 5개 국가 중 3개국(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이 반(反)카타르 대열에 합류했다. 


카타르와 주변국 지도.

카타르와 주변국 지도.

그러나 ‘국가 봉쇄’ 6개월을 넘긴 상황에서도 카타르는 꿋꿋하게 버티고 있다. 봉쇄된 국가에서 보이는 내부 동요도 없다. 오히려 카타르 정부는 다양한 개혁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제사회의 관심은 단순히 ‘언제 사태가 해결되느냐’뿐 아니라 ‘카타르가 어떤 조치를 취하느냐’에도 모아지고 있다. 단교 사태 뒤 카타르가 발표한 개혁 조치 중 상당수가 국가 경쟁력을 한 단계 향상시킬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정민 한국외국어대 국제지역대학원 교수는 “단교 사태가 터진 직후에는 카타르가 일정 부분 단교 선언 국가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고, 개혁·개방 속도도 늦추며 타협안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그동안 펼쳐진 일들을 보면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활용하자’는 모습에 가깝다”고 말했다.


1/4
이세형 동아일보 기자 | turtle@donga.com
목록 닫기

형제국 단교, 봉쇄에 ‘카타르’가 사는법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