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18 평양의 노림수

‘평창’ 이후 미-북 군사충돌 가능성

“특수부대 한반도 출병 D-day 4월 1일”

  • | 김기호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초빙교수 missionhero@naver.com

‘평창’ 이후 미-북 군사충돌 가능성

1/4
  • ● 신설 CIA 한국임무센터 ‘긴박한 움직임’
    ● 파괴력 낮은 핵무기로 지하 미사일기지 파괴
    ● 위협 극대화 뒤 전격 북·미대화 가능성도
‘평창’ 이후 미-북 군사충돌 가능성
지난해 4월부터 최근까지 한반도 위기설이 주기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29일 북한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실험을 단행했다. 미국 측은 “2018년 안에 북핵 문제를 끝장 보겠다”고 말한다. 미국 CIA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핵탄두 장착 ICBM 완성 예상 시점이 3개월밖에 남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올해 안에 끝장 보겠다”

미국 정부와 의회 내에서 한반도 전쟁을 감수한다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지고 있다.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매일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력 충돌을 피하면서 이 문제를 풀 수 있는 방법들이 있지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점점 더 무력 충돌에 가까워지고 있다. 시간이 얼마 남아 있지 않다”고 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해 9월 서울을 중대한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대북 군사옵션 방안이 존재한다는 식으로 말했다. 

미국이 최후 수단으로 전쟁을 준비하는 징후는 속속 포착되고 있다. 미국 하와이에서는 지난해 12월 1일(현지 시각) 냉전 이후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북핵 대비 주민대피 훈련이 실시됐다. 주한미군은 전쟁 직전 가족들을 해외로 대피시키는 ‘비전투원 소개 작전’을 가족들에게 교육했고 소개 훈련도 수행했다. 

미국은 지난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급진전되자 전략무기를 전개해 북한을 공격하는 예행연습을 지속해왔다. B-1B 전략폭격기를 비롯한 공군전력과 3개의 항공모함 강습단까지 전개해 무력시위성 훈련을 했다. 또한 공개되지 않은 상당수 해·공군·해병대 전력과 공중급유기까지 전개해 북한 지도부 참수 훈련, 조종사 긴급구조 훈련, 화생방 훈련을 비롯해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을 했다. 

지난해 12월 F-22,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비롯한 230여 대의 한미 공군 전투기가 연합작전계획인 공중임무명령서에 따라 주·야간 훈련을 실시했다. 공중임무명령서는 북한의 핵심 표적 700여 개에 대한 타격임무를 항공기별로 사전에 부여해놓고 있다. 미국은 최후 수단으로 사용할 군사적 방안에 대한 준비를 거의 마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화성-15형 발사 이후 김정은이 직접 ‘핵 무력 완성’을 선포했다. 또한 미사일에 생물학무기인 탄저균을 탑재하는 실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청와대가 대통령과 직원용으로 탄저균 백신을 구매한 사실도 드러났다. 

북한이 앞으로 추가적으로 핵 실험이나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한다면 이번엔 미-북 군사 충돌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공공연히 나오고 있다.


1/4
| 김기호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초빙교수 missionhero@naver.com
목록 닫기

‘평창’ 이후 미-북 군사충돌 가능성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