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지취재

‘중국發 미세먼지’의 진실

산둥성 공장 이전이 원인? 실체 없는 괴담일 뿐!

  • | 강민수 KBS 베이징 특파원 mandoo@kbs.co.kr

‘중국發 미세먼지’의 진실

1/4
  • ● 베이징-산둥성 대기 동시 개선 중
    ● “잦은 북풍이 ‘베이징 스모그’ 한반도로 보내”
    ● “북풍 이틀 뒤 서울 미세먼지 경보 패턴”
    ● “서울 대기오염 34%는 중국 탓”
베이징 자금성 위로 맑은 하늘이 펼쳐져 있다. [강민수]

베이징 자금성 위로 맑은 하늘이 펼쳐져 있다. [강민수]

1월 18일 중국 산둥성 지난시에서 열린 제22차 ‘한·중 환경협력공동위원회’에서 미세먼지 문제를 놓고 한국과 중국은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권세중 외교부 기후변화환경외교국장이 포문을 열었다. “최근 한국 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가 전 국민적 관심사다. 중국발(發) 미세먼지에 대해 정부가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는 강한 민원을 받고 있다.”


“격앙된 분위기”

중국 측이 발끈했다. 중국 측 수석대표인 환경보호부 국제사 쑹샤오즈 부사장은 “미세먼지는 대기현상에 의해 편서풍을 타고 한국으로 갈 수도 있고 그 반대일 수도 있다. 한국에 미세먼지가 심할 때 그게 중국 것이냐 아니냐 하는 문제는 과학적 근거를 갖고 얘기해야 한다. 국민 여론이 그렇다고 정부도 그렇게 얘기하면 곤란하다.” 

동석한 정복영 주중한국대사관 환경관은 “결국 ‘지역 내 오염을 줄일 방법을 찾는 것이 우선’이라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지만, 한동안 상당히 격앙된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중국에서 발생한 미세먼지는 한국에 많은 영향을 준다. 그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난해 7월 우리 국립환경과학원과 미국 항공우주국이 합동으로 조사한 결과, 중국 대기가 서울 대기의 미세먼지에 미치는 영향이 34%인 것으로 나타났다. 계절에 따라, 바람의 방향과 세기에 따라 그 영향은 더 클 수도 있다. 정확하게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치는지 알고 싶다면 더 광범위하고 정밀한 연구가 필요하다. 

필자는 한때 산둥성에서 배를 타고 인천으로 가면서 대기를 포집해 중국 미세먼지의 이동 경로와 정도를 파악해보려고 시도했지만, 그렇게 만만한 작업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전문가인 구윤서 안양대 환경공학과 교수의 말에 따르면, 첫째 중국 오염물질 배출 공장에서 직접 시료를 채취해야 하고, 둘째 중국과 한국 사이 여러 곳에 고도에 따른 포집기를 설치해야 하며, 셋째 기후변화에 따른 측정값을 장기간에 걸쳐 축적해야 한다. 그러나 중국에 제대로 따지기 위해선 정확한 연구가 시급하긴 하다.


1/4
| 강민수 KBS 베이징 특파원 mandoo@kbs.co.kr
목록 닫기

‘중국發 미세먼지’의 진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