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애월(涯月)에서

  • 이대흠

애월(涯月)에서

애월(涯月)에서


당신의 발길이 끊어지고부터 달의 빛나지 않는 부분을 오래 보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무른 마음은 초름한 꽃만 보아도 시려옵니다 마음 그림자 같은 달의 표면에는 얼마나 많은 그리움의 발자국이 있을까요

파도는 제 몸의 마려움을 밀어내며 먼 곳에서 옵니다 항구에는 지친 배들이 서로의 몸을 빌려 울어댑니다 살 그리운 몸은 불 단 노래기처럼 안으로만 파고듭니다

아무리 날카로운 불빛도 물에 발을 들여 놓으면 초가집 모서리처럼 순해집니다 먼 곳에서 온 달빛이 물을 만나 문자가 됩니다 가장 깊이 기록되는 달의 문장을 어둠에 눅은 나는 읽을 수 없습니다

달의 난간에 마음을 두고 오늘도 마음 밖을 다니는 발걸음만 분주합니다


         

이대흠
●1968년 전남 장흥 출생
●1994년 ‘창작과비평’으로 등단
●시집: ‘눈물 속에는 고래가 산다’ ‘상처가 나를 살린다’ ‘물속의 불’ ‘귀가 서럽다’


입력 2017-08-06 09:00:01

이대흠
목록 닫기

애월(涯月)에서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