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어른들을 위한 리뷰

영화 ‘택시운전사’ 안에 ‘춘향전’ 있다

‘택시운전사’와 ‘화려한 휴가’ 그리고 춘향전과 레비나스

  •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영화 ‘택시운전사’ 안에 ‘춘향전’ 있다

1/3
영화 ‘택시운전사’ 안에 ‘춘향전’ 있다
한국 고전문학의 백미로 꼽히는 작품 중 하나가 ‘춘향전’이다. 교과서에도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묻곤 한다. 춘향전에서 제일 중요한 장면이 어느 대목이라 생각하느냐고. 열에 아홉은 ‘암행어사 출도요’ 하는 장면을 꼽는다. 다시 묻는다. 그럼 ‘이몽룡전’이어야지 왜 춘향전이겠냐고. 그럼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답을 묻는다. 그럼 짓궂게 답한다. “친일파인 이인직도 아는 걸 당신은 왜 모르시냐”고.

전통 소설을 신소설로 바꿔 쓴 이인직이 춘향전의 제목으로 택한 게 ‘옥중화’다. 옥에 핀 한 떨기 꽃이란 소리다. 신임 사또의 수청 들기를 거부했다고 옥에 갇힌 춘향에게 한줄기 희망은 이몽룡이었다. 그런데 ‘백마 탄 왕자님’이 되어 나타날 줄 알았던 몽룡이 거지꼴로 나타났다. 모든 희망이 거품이 되어 사라진 것이다.

그때 열여섯밖에 안 된 이 소녀의 반응이 어떠했는가. ‘이 길이 죽음으로 가는 길이라 할지라도 나는 나의 길을 걸어갈 터이니 사랑하는 저 사람에게 내 남은 것을 다 줘 고이 보내달라’고 오히려 어머니에게 읍소한다. ‘원나잇 스탠딩’도 마다 않고 사랑 타령만 하던 철부지 소녀가 부당한 공권력에 무릎 꿇느니 꽃다운 목숨을 버리겠노라며 민중의 영웅으로 거듭나는 장면이다. 회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면 인간의 위엄을 지키기 위해 당당히 그 운명의 십자가를 짊어지겠다는 일대의 윤리적 전회를 보여주는 것이다. 이야말로 니체가 말한 ‘운명을 사랑하라’(아모르 파티)의 실천이란 점에서 춘향전 최고의 명장면이라 아니할 수 없다. 여기에 대고 ‘일부종사’라는 유교적 가치관을 들이대는 것이야말로 춘향에 대한 모독이다.



춘향 만섭과 몽룡 피터

영화 ‘택시운전사’를 보면서 춘향전이 떠오른 것은 두 작품이 모두 호남을 무대로 해서만은 아니다. 부당한 공권력이 행사될 때 인간적 위엄을 지키기 위해 가시밭길 걷기를 마다하지 않는 윤리적 전회의 진한 감동을 안겨주기 때문이다. 올해 한국영화 최대 수작이라 할 ‘택시운전사’를 ‘춘향전’과 오버래핑해보면 이는 더욱 뚜렷이 드러난다.

장훈 감독의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의 실상을 카메라에 담아 세계에 알린 ‘푸른 눈의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우고 서울과 광주를 오간 택시기사 김사복의 실화를 극화한 영화다. 영화의 주인공 만섭(송강호)이 춘향이라면 그의 손님인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는 몽룡이다. 사실 만섭에겐 춘향의 모습만 있는 게 아니다. 그 어머니인 월매의 속물적 모습도 함께 서려 있다. 10만 원이란 거금이 탐나 1980년 5월 계엄령이 선포된 광주까지 왕복운행을 가로챌 뿐 아니라 광주에 도착한 뒤 그 실상을 목도하고 겁에 질려 달아난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피터는 그런 만섭의 속물근성을 바로 간파한다. 몽룡이 춘향에게 접근할 때 기생 출신인 월매의 속물근성을 십분 활용한 것처럼 피터 역시 위기상황마다 지폐로 만섭을 어르고 달랜다. 만나자마자 첫눈에 반한 춘향-몽룡 커플과 달리 만섭-피터 커플은 그렇게 서로에 대한 오해와 경멸로 관계 맺음을 시작한다.

이런 냉랭한 관계는 광주에서 벌어지는 신군부의 무자비한 만행 앞에서 돈독한 관계로 변해간다. 그것은 피터가 ‘암행어사’임을 만섭이 서서히 깨닫게 되면서부터다. 광주로 잠입한 그가 찍은 영상이 7년 뒤 전두환 군부정권의 ‘봉고파직(封庫罷職)’을 예고한다는 점에서 피터는 암행어사인 셈이고, 그의 카메라는 마패인 셈이다. 이는 집회 중인 광주시민들이 카메라를 앞세운 피터를 열렬히 환영하는 장면에서도 확인된다. 그와 함께 이 영화 속 변학도가 누구인지도 확실해진다. 영화에 직접 등장하지 않지만 전두환이다.

하지만 돈 때문에 멋모르고 광주에 왔던 만섭은 적나라한 폭력 앞에 공포를 느낀다. 그래서 손님을 버려두고 도망갈 생각을 한다. 그것도 두 번이나. 두 번째는 손님 피터마저 이해해준다. 아내를 먼저 저세상에 보내고 초등학생 외동딸 은정(유은미)을 홀로 키우고 살아가는 가장의 선택을 누가 손가락질하랴. 그래서 새벽녘 혼자 빠져나가는 만섭을 붙잡지 않는다. 심지어 그들에게 하룻밤 숙식을 제공한 광주 택시기사 황태술(유해진)을 통해 약속했던 10만 원도 보내준다.


1/3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목록 닫기

영화 ‘택시운전사’ 안에 ‘춘향전’ 있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